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12.6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33657
발행일: 2020/08/04  조윤정 기자
`경남 금융복지상담센터` 서민들 든든한 버팀목 역할
장기채무로 고통 받는 금융복지상담 2년여 만에 6,096건 이뤄
채무조정ㆍ재무상담ㆍ복지연계 등 원스톱 금융복지서비스 지원

경남 금융복지상담센터(이하 센터)가 장기채무로 고통을 받고 있는 서민들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내고 있다.
 

2018년 5월 개소한 센터는 지난 7월 28일 기준으로 총 6,096건의 다양한 금융복지상담을 통해 도민의 가계부채 문제를 복지적 방법으로 해결에 앞장서 왔다.
 

경남도는 2018년 행안부의 서민금융 복지센터 공모사업에 선정돼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매년 1억 5,000만원의 국비와 도비 2억원을 재원으로 경남 금융복지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가계 빚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의 경제적 자립과 회생 지원을 위해 5명의 금융, 법률 전문가로 구성된 인력이 채무조정, 재무상담, 파산자 신용관리교육, 지역재활기관 등과 연계한 복지서비스 연계사업 등을 추진해 왔다.
 

지난 6월 말까지 상담건수는 1,661건으로 전년 동기 1,547건보다 7.3%가 증가했다.
 

상담분야별로는 파산면책, 신용회복 등 채무조정상담이 1,495건(전체의 90%)으로 가장 많았다. 가계재무상담 3.4%, 채권협상 1.7% 가 뒤를 이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매출ㆍ수입 감소로 중소기업, 영세자영업자, 무급휴직자, 프리랜서, 실업자 등의 경제가 더 어려짐에 따라 채무로 인해 고통받는 도민의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별로는 창원을 비롯한 중부권이 788건(47.4%)로 가장 많았다. 김해ㆍ양산 등 동부권이 535건(28.9%), 진주ㆍ사천 등 서부권은 170건(10.7%) 이다.
 

성별로는 남성 53.9%, 여성 46.1%로 남성이 조금 많았다. 연령별로는 50대가 33.8%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는 40대와 60대가 그 뒤를 이었다.
 

가구유형별로는 기초생활보장대상자, 한부모 가정 등 사회취약계층이 전체의 47.1%를 차지했고, 부채규모별로는 3,000만원~5,000만원이 25.7%로 가장 많았다.
 

센터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더욱 악화될 가계경제 환경을 고려해 상담분야를 다양화하고 현지상담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기존 채무조정상담 외에 가계재무상담, 복지서비스연계 기능을 확대해 서민의 가계경제 안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시ㆍ군과 자활센터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진주 등 서부권의 현지상담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지자체, 대한법률구조공단, 지역자활센터 등 도내 44개 유관기관ㆍ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저소득층의 경제적 자활을 돕고 있다.
 

채무자가 변호인을 대리인으로 선임해 대부업체 등의 불법추심에 대한 채무자 방어권을 보장하는 채무자대리인제도도 시행할 계획이다. 

 

/조윤정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창원시설공단
합천관광
산청군
김해착한소비
bnk경남은행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0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