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2.25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45600
발행일: 2021/02/23  김욱 기자
경남도, 초정밀 가공장비 4대 강국 도약 다짐
김경수 지사,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식 참석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식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왼쪽부터), 이시종 충북도지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초정밀 가공장비 4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23일 오후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진행된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같이 다짐했다.
 

김 지사는 "오늘 소부장 특화단지 공식 지정과 지원단 출범을 시작으로 AI기반 초정밀 가공장비를 기반으로 삼아 미국, 일본, 독일에 이은 공작기계 4대 강국으로 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지정식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주재했다. 김 지사를 비롯 특화단지로 지정된 이재명 경기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송하진 전북지사 등 5개 지역 도지사와 각 특화단지별 선도기업(앵커기업), 협력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경남에서는 앵커기업을 대표해 두산공작기계(주) 김재섭 대표이사와 으뜸기업으로 선정된 하이젠모터(주) 김재학 대표이사가 김 지사와 함께 자리했다.
 

경남도는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을 통해 초정밀가공장비 세계 4대 강국으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2025년까지 핵심가공기술 확보, AI활용 품질혁신, 실증ㆍ실적(트랙레코드) 확보, 글로벌 협력을 통한 인재양성 등 4대 전략을 체계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창원국가산단은 그간 우리나라 기계산업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해 왔지만 최근 기계산업의 성장이 한계를 보이고 있는데다 글로벌 가치사슬(밸류체인)도 변화하는 등 여러 가지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 지사는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견제는 이제는 변수가 아니라 상수로 봐야 한다"며 "기계를 생산하는 공작기계는 제조업의 뿌리이기 때문에 초정밀 가공장비의 기술개발과 국산화가 대한민국 소부장 산업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개발돼 있는 기술이 시장에서 상용화되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며 산업부에는 테스트플랜트 구축사업을, 대기업 측에는 생산라인 증설 시 국산 공작기계를 사용해 생산라인 다변화에 필요한 실증 근거를 만들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성윤모 장관은 "수요기업이 테스트의 길을 열어주고 양산평가를 해줌으로써 산업생태계를 새롭게 만들어가는 소부장 혁명모델"이라며 "그런 협력모델을 만들어 추진하겠다"고 화답했다. 

 

/김욱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