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10.24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57993
발행일: 2021/09/16  이인수 기자
진주시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신축`…문체부 계획 없다
문체부 문화기반과 진위확인 결과 `확정된 바 없다` 입장 확인해
지방과 협력 약속 온데간데없고 정부 일방 소통…지방 문화 분권 요원

 

진주시는 지난 15일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된 `국립미술관 창원 유치 청신호`란 제하의 보도와 관련해 문체부의 국립문화시설 확충방안 검토과정이 공정성과 투명성을 상실하고 문화 분권을 염원하는 지역을 도외시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보도 내용에서 허성무 창원시장은 "문체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국립문화시설 확충방안 중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신축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고 창원시도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국립문화시설 지역 확충은 문화 분권과 문화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정책이다. 충분한 공감대 형성과 세부적인 공모 절차를 마련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진행돼야 할 사안이다.
 

지난 7월 가칭 이건희 기증관 건립예정 부지 발표에서도 투명성 부족과 충분한 지역의 의견 수렴 없는 결정으로 문체부는 곤혹스러워한 바 있다.
 

이를 의식한 듯 국가와 지방이 협력을 통해 시설 확충 등의 지원방안을 검토하겠다고까지 했다.
 

시 관계자는 "국립문화시설 확충은 공개적이고 객관적인 절차를 통해 이루어져야 하는데 문체부의 세부계획안이 공지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보도는 당혹스럽다"면서 "사실관계 확인 차 문체부 문화기반과 관계자와 통화한 결과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지역 문화예술계는 허성무 창원시장이 언급한 문체부 고위 관계자가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는 여론이 팽배하다.
 

이런 상황은 문체부의 국립문화시설 확충 방안이  이미 공정성과 신뢰를 잃었다는 방증이기도 해 우려를 낳고 있다.
 

아무쪼록 문화분권과 문화민주주의의 실현을 통한 지역 균형발전이라는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라도 한 치의 오해가 없어야 한다. 

 

/이인수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창녕 따오기
창원신화더플렉스시티
경상남도체육회
산청동의보감촌
합천
창원사회적거리두기
밀양팜
 기획·특집
 경제·IT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