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12.3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59747
발행일: 2021/10/24  박형인 기자
거창사건 70주기 합동위령제ㆍ추모식 열려
거창군 "진정한 명예회복은 유족에 대한 배상이다" 강조

 

제70주기 거창사건희생자 제33회 합동위령제ㆍ추모식이 지난 22일 거창사건추모공원에서 열렸다.

 

제70주기 거창사건희생자 제33회 합동위령제ㆍ추모식이 거창사건추모공원에서 엄숙하게 열렸다.
 

지난 22일 열린 행사는 거창사건유족회가 주최하고 거창군이 주관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윤병일 행정안전부 과거사지원단장, 육성철 청와대 사회통합비서관실 행정관, 구인모 군수, 김종두 의회 의장, 도ㆍ군의원, 제주4ㆍ3, 노근리, 산청ㆍ함양유족회, 신원면 기관단체장, 유족 등 48명이 참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지속으로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를 보내왔고, 김부겸 국무총리와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은 추모영상을 통해 유족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군은 거창사건 제70주기를 기념해 지난 2월에 거창사건 추모주간을 운영했고, 3월부터 거창사건 순례인증 행사를 진행해 지금까지 1,000여명이 참여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5월에는 제5회 거창사건 청소년 문예공모전을 개최한데 이어 현재 군청 앞 문화휴식공간에는 기록물 전시전이 열리고 있다.    
 

이성열 거창사건희생자유족회장은 "희생자와 유족들의 아픔은 국민 모두가 통감하고 짊어져야 할 책무라고 생각한다"며 "희생자들의 명예회복과 유족들의 아픔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기를 희망하고, 제주4ㆍ3사건과 같이 배ㆍ보상에 관한 특별법이 조속히 마련될 수 있도록 모든 분들이 노력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구 군수는 추모사를 통해 "역사를 기억하고, 진실을 밝혀 희생자를 위한 진정한 추모가 무엇인지 되짚어 볼 때이다"며 "진정한 명예회복은 유족에 대한 배상이다"고 강조했다.
 

거창사건사업소 관계자는 "내년부터 유사사건인 제주4ㆍ3, 광주 5ㆍ18, 노근리, 산청ㆍ함양 사건과도 연대를 강화하고, 현재 문화재청에 신청 중인 박산합동묘역과 희생장소 3곳이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거창사건은 1951년 2월 9일부터 11일까지 3일 동안 국군이 공비토벌의 명분하에 신원면 주민 719명을 무참히 학살한 사건으로 6ㆍ25전쟁 중 민간인 학살에 대한 전국 최초로 판결을 이끌어낸 가장 대표적인 사건이다. 

 

/박형인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일상회복
합천웰니스
거창Y형다리
산청동의보감촌
창원사회적거리두기
 기획·특집
 경제·IT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