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8.11 (목)
 http://www.changwonilbo.com/news/273256
발행일: 2022/06/30  김광수 기자
김도읍 의원, “하단~녹산선 도시철도 건설 확정”
6.30. 재정평가위원회, ‘하단~녹산선’ 예타 통과. B/C=0.89, AHP=0.542
김도읍 의원, 기재부·국토부·부산시 고위관계자 물밑 작업 결실
김 의원, “동부산~경남을 잇는 광역도시철도 구축으로 강서구가 동남 경제권의 핵심축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

국민의힘 김도읍 국회의원. /사진제공=김도읍 의원실
부산 강서구의 성장 속도가 한층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 국민의힘)은 “오늘(6.30.) 재정평가위원회에서 ‘하단~녹산선 도시철도(이하 ‘하단~녹산선’)  예비타당성조사’가 통과되어 본격적으로 건설을 추진할 수 있게됐다”고 밝혔다.

 

하단~녹산선 예비타당성조사는 지난 6월22일 재정평가위원회 분과위원회와 이날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 통과했다.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하단~녹산선의 총사업비는 1조1265억원이며, 경제성 분석(B/C)은 0.89, 종합평가(AHP)는 0.542을 받았다. B/C는 1, AHP는 0.5를 넘으면 사업성이 충분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단~녹산선은 2029년 준공을 목표로 부산시 사하구 하단역(1호선)에서 명지국제신도시를 거쳐 녹산산업단지까지 길이 13.47km, 정거장 11개의 규모의 도시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김 의원은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결과는 2015년 11월 강서주민들과 함께 「서부산권 도시철도 조기건설 추진위원회(위원장 김도읍)」를 발족한 이후 많은 우여곡절 끝에 7년 만에 맺은 결실”이라며, “강서주민들과 함께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실제 하단~녹산선 예비타당성조사 과정은 통과까지 순탄하지 않았다.

 

하단~녹산선은 지난 2017년 6월 최우선 순위 사업으로 「부산도시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돼 국토교통부의 승인·고시를 받은 후 약 1년만인 2018년 4월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그러나 2020년 5월 재정사업평가위원회의 종합평가 결과(B/C 0.85, AHP 0.497)가 아쉽게 기준치(0.5) 보다 0.003이 부족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했다.

 

이에 김 의원은 곧바로 국토부 및 부산시를 국회로 소집해 재정사업평가위원회 결과분석 및 대응책을 논의 후 2차 예비타당성조사를 추진했다. 이후 김 의원은 기재부·국토부·부산시·KDI측과 수시로 접촉하며 하단~녹산선의 필요성과 조속한 결과 발표를 요청한 끝에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 

 

이번에 하단~녹산선 건설이 확정됨에 따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하단~녹산선 건설단계에서 12,960명(직접고용 6,656명, 간접고용 6,304명), 도시철도 운영 및 유지를 위해 149명 등 총 13,109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강서구 국가·일반산업단지 근로자의 출·퇴근 시간 단축으로 근로 여건 개선과 고용의 질 개선에 따른 고용률 향상 뿐만 아니라 물류비용 절감으로 산업단지 경쟁력이 크게 증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생산유발효과 2조581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8,154억원, 고용유발효과 1만4,172명, 취업유발효과 1만6,079명으로 부산을 비롯한 부·울·경 지역 경제활성화에 큰 힘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단~녹산선 건설 사업을 이끌어 온 김도읍 의원은 “하단~녹산선 건설을 통해 급증하고 있는 강서구의 교통 수요를 적기에 대응하고, 국가사업인 가덕신공항과 2030부산월드엑스포 개최 예정지인 동부산권과의 연결로 국가경쟁력을 한층 끌어 올릴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동부산~진해~창원~마산을 연결하는 광역철도 역할 수행으로 강서구가 동남권 경제의 핵심축으로 자리매김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앞으로 하단~녹산선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현재 교각으로 계획된 건설방식을 지하화로 변경해 도시 미관 개선 및 지역가치를 더욱 높일 것”이라며, “조기 착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광수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창원시정비전
산청힐링음악회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기상 이야기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