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10.3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75220
발행일: 2022/08/09  창원일보
PGA투어 `무한 경쟁` 플레이오프
임성재ㆍ김주형ㆍ이경훈ㆍ김시우 출전
1차전 세인트주드 챔피언십 12일
페덱스컵 랭킹 상위 125명 참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투어를 마친 한국 골퍼들이 12일부터 `무한 경쟁` 플레이오프에 출전해 시즌을 마무리한다. 사진은 윈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주형. /AFP=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투어를 마친 한국 골퍼들이 `무한 경쟁` 플레이오프에 출전해 시즌을 마무리한다.
 

PGA 투어 플레이오프 첫 대회인 세인트주드 챔피언십(총상금 1,500만달러)이 오는 12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 근교 TPC 사우스 윈드(파70ㆍ7,243야드)에서 열린다.
 

이번 우승 상금은 270만달러(약 35억원)에 달한다.
 

플레이오프에는 정규 투어 최종전인 윈덤 챔피언십까지 페덱스컵 랭킹 상위 125위에 든 선수들이 출전한다.
 

한국 선수로는 임성재(24), 김주형(20), 이경훈(31), 김시우(27)가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이들은 각각 페덱스컵 랭킹 10위, 34위, 40위, 48위로 정규 투어를 마쳤다.
 

플레이오프는 세인트주드 챔피언십, BMW 챔피언십, 투어 챔피언십 등 총 3개 대회로 구성됐다.
 

세인트주드 챔피언십 결과 페덱스컵 랭킹 70명만 다음 대회인 BMW 챔피언십(8월 19∼23일)에 진출한다.
 

BMW 챔피언십에서 55명은 탈락한다.
 

이후 상위 30명의 선수만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8월 26∼30일)에 진출해 PGA 투어 최강자 자리를 두고 겨룬다.
 

현재 페덱스컵 랭킹 톱5는 스코티 셰플러(미국), 캐머런 스미스(호주), 샘 번즈, 잰더 쇼플리, 패트릭 캔틀레이(이상 미국)다.
 

세계랭킹 1위와 페덱스컵 랭킹 1위 타이틀을 모두 가진 셰플러는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다.
 

세계랭킹 3위이자 페덱스컵 랭킹 6위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도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 세 번째 우승을 위해 출격한다.
 

시즌 최종전인 윈덤 챔피언십에서 나란히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한 김주형과 임성재의 활약도 기대된다.
 

PGA 투어는 이번 대회 파워랭킹에서 임성재를 9위, 김주형을 12위로 전망했다.
 

페덱스컵 랭킹 125위로 2년 만에 턱걸이로 세인트주드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리키 파울러(이상 미국)가 플레이오프 도전을 어디까지 이어갈지도 관심사다.
 

페덱스컵 랭킹 126위로 아쉽게 플레이오프에 초대받지 못한 선수는 DP 월드투어(옛 유러피언프로골프투어)에서 4차례 우승한 맷 월리스(잉글랜드)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