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10.3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75431
발행일: 2022/08/11  임성현 기자
"거제 헬기사고 사과하라"
민노총, 선진그룹 인근 통신탑 농성
"산재 사망 신재호 회장이 책임져라"

11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선진네트웍스 인근 통신탑에서 김성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본부장이 거제 헬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헬기업체의 지배회사인 선진그룹의 사죄를 촉구하는 고공농성을 하고 있다.

 

거제 헬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헬기 운송업체 지배회사인 선진그룹 대표의 사과를 요구하며 11일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ㆍ경기도본부는 이날 경기 김포시 양촌읍 선진그룹 본사인 선진네트웍스 인근 통신탑 앞에서 신재호 선진그룹 회장의 거제 헬기 추락사고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는 고공농성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원 10여명은 "지난 5월 16일 거제에서 헬기가 추락해 노동자 2명이 목숨을 잃었다"면서 "다른 노동자 1명은 중상을 입어 평생 고통을 안고 살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고 수습과 대책을 책임져야 할 에어팰리스(헬기업체) 사장은 병가를 내고 잠적했고 지배회사 선진그룹의 신 회장은 사고 발생 80일이 다 되도록 유가족 조문과 사과도 하지 않으며 무책임한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에어팰리스 노조원들은 동료의 죽음 앞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한마디를 듣기 위해 폭염 속에서 80일 가까이 천막농성 투쟁을 하고 있다"며 "끝장 투쟁을 위해 오늘 고공농성에 돌입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성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본부장은 오전 3시께 선진네트웍스에서 250m가량 떨어진 인천시 서구 금곡동 25m 높이의 한 통신탑 꼭대기에 올라갔다.
 

이어 `헬기 추락 산재 사망 선진그룹 신재호 회장이 책임져라`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 2개를 설치하고 고공농성을 시작했다.
 

거제도 헬기 추락사고는 지난 5월 16일 오전 11시 20분께 거제시 선자산 9부 능선에서 발생했다. 이 헬기는 기체 연식만 53년 된 노후 기종으로 사고 당시 등산로 정비사업 자재 운반을 위해 선회하다가 추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성현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