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1.29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0348
발행일: 2022/12/04  창원일보
12년만의 16강 진출 이룬 태극전사들


 우리나라 축구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강호 포르투갈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월드컵 16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H조 마지막 3차전에서 2-1로 승리, 이날 가나를 2-0으로 누른 우루과이와 나란히 1승 1무 1패가 됐지만 다득점에서 앞서 16강에 올랐다. 이에 따라 한국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4강 신화를 쓴 2002 한일 월드컵을 포함할 경우 역대 세 번째로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를 돌파했다. 피파 랭킹에서 훨씬 앞서고 선수들의 시장가치도 우리 팀 선수들의 6배나 된다는 포르투갈을 상대로 역전승을 일궈내 마침내 16강 진출이라는 `알라이얀의 기적`을 이룬 태극전사들에게 찬사와 함께 열렬한 박수를 보낸다. `붉은 악마` 응원단 앞에서 `슬라이딩 세리머니`를 하며 2002년 한일 월드컵의 벅찬 감격과 기쁨을 온 국민에게 다시 한번 선사한 우리 태극전사들이 너무나도 자랑스럽다.

   

사실 포르투갈과 경기 시작 전까지만 해도 한국이 16강에 오를 가능성은 매우 희박해 보였다. 축구 강국 우루과이와 선전을 벌여 0-0 무승부를 기록한 한국 축구팀은 가나와 접전 끝에 2-3으로 분패한 데 이어 조별리그에서 가장 강력한 상대인데다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버티는 포르투갈과 3차전을 벌여야 했기 때문이다. 더욱이 경기 시작 5분 만에 포르투갈팀에 선제골을 내주면서 우리 팀에게 최악의 시나리오가 다가오는 듯했다. 전반 27분 김영권이 귀중한 동점골을 뽑아냈지만 후반 들어 정규시간이 모두 소진되면서 게임은 무승부로 끝나는 듯했고 우리의 16강 진출 꿈은 무산되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추가시간이 적용된 후반 46분 `마스크 투혼`을 벌인 `캡틴` 손흥민이 하프라인 부근부터 공을 잡아 상대 진영으로 몰고 간 뒤 포르투갈 선수들 가랑이 사이로 볼을 패스했고, 뒤따라 달려온 `황소` 황희찬이 오른발로 멋지게 차넣어 기어이 역전승을 거머쥐었다. 이를 경기장에서 지켜보던 `붉은악마` 응원단, 겨울 추위도 아랑곳하지 않고 한밤에 광화문 등 전국 곳곳에서 응원하던 시민들, 미국 뉴욕과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등 해외 거주 교민들, 그리고 집에서 숨죽이며 TV를 통해 경기를 보던 온 국민이 일어나 손뼉을 치고 `대∼한민국`을 외치며 기뻐하는 순간이었다.

   

이번 승리와 16강 진출은 우리 선수들의 불굴의 의지와 투혼이 만들어낸 금자탑이다. 월드컵 개막 직전 소속팀 경기에서 안와 골절을 입어 수술을 받은 손흥민은 얼굴 윗부분을 가리는 검은 마스크를 쓰고 월드컵 조별리그 3경기를 뛰었다. 가나전에선 헤딩을 시도하기도 했던 대표팀 주장 손흥민은 마침내 포르투갈전에서 `월드클래스`의 실력을 뽐내며 결정적인 어시스트를 했다. 황희찬은 소속 팀에서 다친 햄스트링 부상으로 1, 2차전에 결장했으나, 포르투갈전에 부상 재발 위험을 안고 교체 출전해 역전 결승골을 넣었다. 미드필더 황인범은 가나와 경기에선 머리에서 피가 나는 상처를 입고도 붕대를 감고 뛰었고, `괴물 수비수` 김민재는 우루과이전에서 입은 부상 여파에도 가나전에서도 풀타임 가까이 활약했다. 그러나 이번 승리는 무엇보다도 대표팀의 모든 선수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한마음 한뜻으로 그라운드를 누빈 끝에 이뤄낸 값진 결과물이라 하겠다. 이와 함께 뚝심의 `빌드업 축구`로 한국의 16강 진출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과 코치진에게도 감사와 찬사의 마음을 보낸다. 태극전사들이 불굴의 의지로 만들어낸 이번 기적이, 국민의 마음을 따듯이 위로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결집과 도전의 전기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은 분명하다.

   

우리 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8강 진출을 다툰다. 브라질은 굳이 설명이 필요 없는 세계 최강팀이다. 하지만 우리 팀 선수들은 축구에서 숫자가 전부가 아니라는 점을 이미 증명했다. `알라이얀의 기적`을 일군 태극전사들이 또다시 `도하의 기적`을 연출하지 말라는 법이 있나. 황희찬 선수가 포르투갈전 승리 후 한 말이 마음에 와닿는다. "우리의 목표는 이기는 거다…브라질을 상대로 경기를 한다고 해서, 그냥 즐기는 데에만 의의를 두지는 않을 것이다." 태극전사들 화이팅!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창원고향사랑
김해상공회의소
합천군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