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3.30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3311
발행일: 2023/02/06  사회부 종합
경남 경찰 왜 이러나
진해 여성 투신 사망 ㆍ 지구대 만취자 넘어져 의식불명
가족, 업무상과실치상 혐의 경찰 고소…보호 조치 논란

 

 

아파트에서 투신한 진해구 40대 여성을 소방이 구조해 경찰에 인계한 뒤 다시 투신해 사망한 데 앞서 만취 상태로 경찰 지구대에 도착해 안정을 취하던 남성이 일어나던 중 넘어져 의식 불명 상태가 되자 경찰의 시민 보호 조치에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창원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2시 2분께 창원시 성산구 한 재래시장 내부 계단에 남녀가 누워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먼저 도착한 119구급대는 같이 있던 여성은 택시를 태워 보낸 뒤 만취 상태인 30대 A씨는 맥박과 호흡 상태를 확인해 병원 후송까지는 필요없다고 판단, 오전 2시 30분께 경찰에 인계했다.
 

이후 A씨는 신월지구대 내 탁자에 엎드려 잠을 자던 중 오전 4시 49분께 일어나다 지구대 뒷유리에 머리를 부딪히며 넘어졌다.
 

이를 발견한 경찰은 즉시 119구급대에 연락해 4시 55분께 구급대 요원이 지구대에 도착했다. 혈압과 동공을 확인한 구급대는 이번에도 병원 이송이 불필요하다고 판단해 돌아갔다.
 

경찰은 오전 5시 55분께 A씨 어머니에게 연락해 이날 오전 6시 27분께 A씨를 인계했다.
귀가한 A씨 어머니는 A씨가 구토하자 병원을 찾았고, A씨는 두개골 골절에 의한 의식불명 판정을 받았다.
 

A씨 가족은 경찰 대응이 미비했다며 당시 신월지구대 내 근무 중이던 경찰관 14명과 당시 2차 출동한 소방관을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고소했다.
 

A씨 가족은 "넘어져 쓰러진 뒤 바로 병원으로 데려가거나 보호자에게 연락하는 등 조치가 적극적으로 이뤄졌어야 하지만 늦게까지 방치돼 피해가 커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 가족에게 늦게 연락한 점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조치는 제대로 했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출동 현장에서 A씨 외투 등을 겉으로 만졌을 때 휴대전화가 발견되지 않았고 이후 오전 5시 50분께 외투 주머니 안까지 손을 넣어 갤럭시 워치를 발견해 A씨 모친에게 연락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119구급대로부터 운전면허증을 건네받아 인적 조회를 한 결과 독립세대주로 확인돼 보호자를 찾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통상 만취자는 한숨 자고 깨면 귀가하는 경우가 많아 A씨도 재워 보호하던 중이었으며 사고가 난 점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일 오후 2시 7분께 `진해구 한 아파트 8층에 한 여성이 매달려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의 공동대응 신고를 받은 경찰은 진해서 자은지구대 소속 2명, 진해서 여성청소년과 소속 2명과 함께 오후 2시 11분께 현장에 도착해 여성을 보호 하고 있었지만 갑자기 문을 닫아 잠근 뒤 곧바로 방 안 베란다를 통해 투신해 숨졌다.

/사회부 종합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아라한국병원
김해전국체전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