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7.24 (토)
팬데믹 속 도쿄올림픽 개막…선수 안전 최우선시해야
제32회 하계 올림픽이 23일 오후 `감동으로 하나 되다`(United by Emotion)란 슬로건을 내걸고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개막해 17일의 열전에 들어간다. 당초 2020년 7월 열릴 예정이던 이번 올림픽은 코로나19 대유행 탓으로 올림픽 역사.. 창원일보 (07/22)
일본 소마공사 본국 소환 아닌 추방시켜야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지난 15일에 Jtbc 여성 기자와 오찬 면담을 한 자리에서 한일관계에 대해 언급하기를 일본 정부는 한일 문제에 신경 쓸 여유가 없다.  문재인 대통령 혼자서만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 창원일보 (07/21)
채무상환 연체자 구제 필요하지만 `도덕적 해이` 막아야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의 와중에서 본의 아니게 제때 채무를 상환하지 못한 이들을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참모회의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으며 채무 상환 과정에서 연체가 발생한 .. 창원일보 (07/20)
군당국 `청해부대 집단감염` 반성하고 승조원 치료에 최선다해야
결국 우려가 뼈아픈 현실로 다가왔다. 아프리카 해역에 파병 중인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톤급) 승조원의 82%가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179명이 추가 확진.. 창원일보 (07/19)
수도권 4단계 2주차 진입…휴가철 `풍선 효과` 틀어막아야
코로나19의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정부가 일주일 전 수도권에 방역 최고 수위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도입했으나 일일 신규 확진자는 오히려 주말 기준으로는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창원일보 (07/18)
폭염에 치솟는 전력사용량…혼란없게 소비ㆍ공급에 지혜 모아야
 열대야를 동반한 폭염이 전국적으로 이어져 전력 공급에도 비상이 걸렸다. 지난 14일 이미 전력사용량이 올여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최대전력수요는 오후 5시 기준 8만 8,081MW로 전력 공급 예비율은 약 10%로 집계됐다.. 창원일보 (07/15)
현대차 노조의 정년연장 바람직한가?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차 노조는 올해 단체교섭에서 기본급 9만900원 인상과 성과급 지급, 정년 연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중에서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이 정년 연장인데 현재 국민연금은 62세부터 수령할 수 있다. 2023년부터는 53세로 상향 .. 창원일보 (07/14)
거센 논란 부른 여야 대표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
여야 대표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합의를 둘러싼 논란이 거세다. 여러 의견이 갈리는 현안을 일도양단하듯 전격적으로 타개한 모양새가 시원스러워도 보였으나, 이내 야당 중심으로 이견이 잇따르면서 합의한 내용이 퇴색한 탓이다. 모처럼 여야 대.. 창원일보 (07/13)
중앙정부ㆍ수도권 지자체, 긴밀 협력해 코로나 확산 차단해야
정부가 수도권의 확산세를 꺾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2일부터 오는 25일까지 2주간 최고 수위인 4단계로 올렸다. 오후 6시 이후에는 3인 이상 사적모임이 금지된다. 사실상 첫 `야간외출` 제한 조치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2일 0시 .. 창원일보 (07/12)
앞으로 2주일 비상한 각오로 제4차 코로나 대유행 위기 넘자
코로나19의 제4차 대유행이 가공할 기세로 우리 일상 속으로 파고들고 있다. 1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324명 늘어 사흘 연속 1,300명대를 기록했다. 토요일이어서 검사 건수가 전날과 비교해 1,600여건이나 줄어들었지만 확진자 숫자는 불.. 창원일보 (07/11)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