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10.21 (목)
`파죽지세` 비트코인, 면밀한 관리감독ㆍ신중한 투자 필요하다
가상화폐의 대장격인 비트코인 가격이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파죽지세다. 비트코인 가격은 21일 1코인당 6만 5,000달러 안팎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전날 밤에는 한때 1코인당 6만 6,924.38달러를 기록, 지난 4월 13일 최고가를 6개월 만에.. 창원일보 (10/21)
윤석열의 `전두환 옹호 발언`은 매우 부적절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적 합의와 정서에 맞지 않는 발언으로 또다시 논란을 일으켰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을 찾아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ㆍ18.. 창원일보 (10/20)
일상회복 마지막 고비서 총파업 강행한다는 민주노총
민주노총이 20일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를 예정대로 진행키로 했다.  민주노총은 19일 "정부는 헌법에 보장된 집회ㆍ시위를 불온시하면서 오로지 자제하라는 일방적 요구만 하고 있다"며 총파업 강행 의지를 밝혔다. 수도권 조합원들은 당일 오후.. 창원일보 (10/19)
이재명 국감출석ㆍ남욱 체포…대장동 의혹 진실 규명 분수령돼야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의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출석한 가운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이 18일 시작됐다.  이 후보는 20일 국토교통위의 경기도 국감에도 피감기관 수장 신분으로 출석한다.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창원일보 (10/18)
시장실 뺀 압수수색, 수사 범위 스스로 좁히나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검찰의 수사 행태가 참으로 가관이다. 검찰은 지난 15일 성남시청 도시주택국 등을 11시간가량 압수수색 하면서 대장동 사업 인허가의 최종 결재라인에 있는 시장실과 비서실은 대상에서 제외했다. 전담수사팀 구성 16일 만의.. 창원일보 (10/17)
대장동 의혹 김만배 구속 기로, 이제 `그분` 실체 밝혀내야
대장동 개발 특혜ㆍ로비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의 구속 여부가 14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김 씨를 출석시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었다. 김 씨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구.. 창원일보 (10/14)
코로나19 일상회복위 출범…정교한 로드맵으로 이행 차질없어야
 오랜 코로나19 팬데믹이란 터널에서 벗어나 일상 회복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할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가 13일 출범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공동위원장을 맡은 민관 합동 위원회는 이날 첫 회의를 가진 것을 필두로 이달 말까지 `단계적.. 창원일보 (10/13)
문 대통령 대장동의혹 첫 입장표명, 검ㆍ경 공조해 실체규명 속도내야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대장동 개발 사업 비리 의혹과 관련해 첫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검찰과 경찰이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청와대 참모진이 최.. 창원일보 (10/12)
이재명 선출한 대선경선 결과놓고 내홍겪는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차점 낙선한 이낙연 전 대표 측이 11일 결선투표 실시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50.29%의 `턱걸이 과반`으로 승리를 거머쥐자 당 선관위의 무효표 처리방식에 이의를 제기하며 사실상 경선 불복 움직임을.. 창원일보 (10/11)
1인세대 비중 40% 첫 돌파, 정부 정책 대응 서둘러야
국내 주민등록 통계상 1인 세대가 전체 세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처음으로 4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주민등록 1인 세대는 936만7천439세대로 전체 세대의 40.1%.. 창원일보 (10/07)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