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9.10.20 (일)
 http://www.changwonilbo.com/news/140722
발행일: 2016/02/28  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상남자`로 돌아온 송중기
`착한남자`의 성공적 진화

/자료사진
 

 

`꽃미남` 중에서도 `미소년`의 이미지를 대표하던 송중기(31)가 `상남자`가 돼서 돌아왔다.
 

2회 만에 시청률 15%를 넘어선 KBS 2TV 수목극 `태양의 후예`에서 송중기는 특전사 베테랑 요원 유시진 대위를 맡아 강인한 남성미를 보여주고 있다.
 

◆ 단도 격투기 펼친 송중기…매력적인 `상남자` 되다   
 

육군 현역병으로 21개월의 복무를 마치고 지난해 5월 제대한 송중기는 복귀작인 `태양의 후예`에서 특전사 대위를 맡으며 다시 군인으로 돌아왔고, 그 선택은 옳았다.
 

비록 연기이긴 하지만 그는 `태양의 후예`에서 차돌처럼 날렵하고 단단한, 그러나 부담스럽지 않은 강인한 남성미를 과시하며 실제로 특전사 대위인듯한 포스를 풍긴다.
 

`태양의 후예` 첫회 첫장면에서부터 바로 단도를 들고 북한군과 살 떨리는 격투를 펼친 송중기의 모습은 이전까지 그의 착하고 순한, 때로는 유약하기까지 한 이미지를 단 5분여 만에 전복했다.
 

그가 그려내는 유시진 대위의 모습은 강하지만 거칠지 않고, 세지만 유연한 모습으로 마초같은 남성미와는 궤적을 달리한다.
 

유시진 대위는 송중기가 지금껏 간직해온 부드러운 이미지에 강인함을 매끄럽게 얹는 데 성공한 캐릭터로, 한동안 많은 남자 배우들이 갑작스럽게 근육을 벌크업 하며 인위적으로 남성미를 강화했던 것과는 차원을 달리한다.
 

그의 이러한 변신은 `깜짝 뉴스`로 다가오기도 하지만, 사실 그의 `출신성분`을 되짚어보면 고개가 끄떡여지는 지점이 있다.
 

초등학교 1학년부터 중학교 2학년까지 스케이트 쇼트트랙 선수로 활동하며 전국 체전에 두 차례 출전하기도 했던 송중기는 운동선수 특유의 승부기질과 근성으로 무장해 있다.
 

그간 작품에서 보여줬던 부드럽거나 유약했던 이미지는 외모에 어울리게 만들어진 것이었고, 사실 그는 특전사 대위에 어울리는 강인함을 내면에 갖추고 있었던 것이다.
 

◆ `백만불` 목소리에 깊어진 연기력…KBS 구원투수 등극
 

`배우의 50%는 목소리`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배우에게 목소리는 중요한 무기다.
 

그의 굵지 않으면서도 매끄럽고 부드러운 목소리는 일찌감치 점수를 땄고, 2012년 MBC TV 대작 다큐멘터리 `남극의 눈물`의 내레이션으로 그 가치를 더욱 인정받았다.
 

화면으로 송중기를 보고 있지 않아도, 귀를 통해 들리는 그의 `백만불짜리` 목소리는 유시진 대위의 감성을 정확하게 전달하며 시청자의 몰입을 이끈다.
 

목소리도, 연기력도 깊어졌다. 군복무로 2년여 팬들과 떨어져 있다 돌아온 송중기는 예전의 그가 아니다.
 

군대에서 서른을 넘긴 자연인 송중기의 성장과 연기생활 8년의 사회적 연륜이 어우러지면서 송중기에게는 여유와 자신감이 자연스럽게 배어든 듯하다.
 

/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밀양8경
경상남도생활체육대축전
국화축제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꼭 알아야 될 법률 지식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