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7.14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29905
발행일: 2020/06/01  창원일보
미국 유혈폭력 확산 …교민 보호 만전 기해야

미국에서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갈수록 심각한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약탈, 방화는 물론 총격까지 동반한 유혈 폭력 시위는 미국 전역의 75개 도시로 확산했다.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대혼란 속에 지금까지 최소한 네명이 목숨을 잃었고 1,600여명이 체포됐다.
 

1968년 마틴 루서 킹 목사 암살사건 이후 가장 많은 20여개 도시에 야간 통행금지령이 내려졌고 수도 워싱턴DC와 캘리포니아주 등 12개 주에서는 주 방위군이 시위 진압에 동원됐다. 트럼프 행정부는 연방군 투입까지 거론하고 있다. 그러잖아도 미국은 코로나19로 한국전과 베트남전의 미군 사망자를 합친 것보다 많은 10만명 이상이 사망했고 경제는 중국과의 전방위적 대치와 코로나19가 겹치며 침체 일로를 걷고 있다. 세계 최강대국이 맞나 싶을 정도로 취약성을 노출한 미국의 위기 대응 능력이 다시 한번 시험대에 올랐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비무장 흑인 남성인 조지 플로이드 씨가 백인 경찰의 무리한 체포 과정에서 목숨을 잃는 비극적 사건이 시위의 도화선이 됐다. 플로이드 씨는 "숨을 못 쉬겠다"고 호소했지만 이를 무시한 경찰의 무릎에 눌려 결국 8분 만에 목숨을 잃었다. 당시 상황을 촬영한 영상이 공개되면서 흑인을 중심으로 분노가 퍼졌고 순식간에 대규모 폭력 사태로 이어졌다. 여기에 미국의 뿌리 깊은 인종차별 문화, 트럼프 집권 후 심화한 백인 우월주의,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난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이번 사태는 1992년 `로스앤젤레스(LA) 폭동`의 아픈 기억을 소환한다. `로드니 킹 사건`이 발단이 된 유혈 사태로 사흘간 55명이 사망하고 2,300여명이 부상했는데 엉뚱하게 이 사건과 무관한 한인들이 주타깃이 됐다. 당시 전체 피해액 7억달러 중 절반 이상이 한국 교민들에게 집중됐다. 이번에도 `조지 플로이드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주 10곳을 비롯해 미국 전역에서 26곳의 한인 상점이 약탈, 방화 등의 피해를 봤다. 우리 교민을 목표로 삼은 것이 아니라는 점은 그나마 다행이나 폭력이 무차별적으로 분출하는 시위 현장에서는 불똥이 어디로 튈지 모른다.

 

주미 대사관을 비롯한 미국 내 재외공관들은 홈페이지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휴대전화 문자 등을 통해 교민들에게 시위 현장 접근을 자제하고 신변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비상 연락망을 가동하고 피해가 발생할 경우 영사 조력을 제공할 방침이라고 한다. 무엇보다 이민자의 설움과 애환을 이겨내며 일궈낸 삶의 터전이 한순간에 사라지는 일은 절대로 없어야 한다. 공관들은 시위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현지 중앙ㆍ지방 정부와 긴밀히 협조하는 한편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대책을 강구해 교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온 힘을 쏟아주길 바란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 푸르지오 하이엔드
산청군
김해시청일자리
bnk경남은행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