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11.26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30911
발행일: 2020/06/16  여환수ㆍ김욱 기자
창녕 아동학대 사건, 착하고 성실한 30대 부부에게 `불똥`
일부 주민 `친모가 장사?…마녀사냥 헛소문`에 분식집 영업 중단
맘카페 회원들 "아무 연관없는 착한 부부에게 이래도 되나" 격분
군민들 "군과 대합면이 나서 제2의 피해자 구제해야" 강력 주문

창녕 아동학대 사건으로 난데없이 피해를 본 대합면의 분식집. 창녕군과 대합면사무소의 적극적인 해결책이 시급하다.

 

계부와 친모의 아동학대 사건의 불똥이 난데없이 한 착한 30대 부부에게 튀어 창녕군은 물론 지역사회단체와 군민들의 대책과 자성이 시급하다.
 

지난해 4월 고암면에서 대합면으로 전입해 작은 분식집을 차려 두 자녀와 함께 오손도손 지내왔던 A 씨(31)는 지난 5월말 불거진 `창녕아동학대` 사건 직후 황당한 일을 당하고 결국 4식구의 꿈이었던 분식집 영업마저 잠정 중단했다.
 

"저 분식집 여주인이 아동학대 친모라 카더라. 뻔뻔하게 장사를 하고 있네"
 

A 씨는 가게전화와 개인 휴대폰으로 온갖 욕설과 협박을 받았다.
 

아무리 `그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애원하고 해명했지만 `카더라식 마녀사냥`은 들불 마냥 번져갔다.
 

학대 사건의 주범인 계부와 친모가 경찰에 의해 부곡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을 당한 지난 10일 이후에도 한 번 불이 붙은 `마녀사냥`은 끊이지 않았다. 결국 4식구의 꿈이요 미래였던 작은 분식집은 15일자로 잠정 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다.
 

A 씨는 지난 13일 자신이 활동하던 카페에 "이번 학대사건에 저도 굉장히 화가 난 사람중에 하나입니다, 저희 가게라고 알고 계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동네분들도 저희집인줄 알고 지인들한테 물어보시고 일부러 찾아오시는 분들도 있습니다"면서 "처음엔 애들 있는 집이 얼마 없어 오해할 수도 있겠구나 하고 넘겼는데 점점 소문이 부풀어지고, 어쩔수 없이 해명글을 올립니다. 저랑 저희 가게는 전혀 무관합니다"는 호소문을 올렸다.
 

그러나 A 씨에 대한 마녀사냥식 헛소문은 오히려 더 증폭됐고 결국 지난 15일 "제가 자세히 설명하기도 해명해야할 일도 없지만 이런 일의 주인공이 됐다는 게  씁쓸합니다. 관심받아야할 이번 사건에 조금이라도 영향을 끼칠까 싶어 가만히 있었더니 소문이 점점 커져 감당하기 힘들어 당분간 휴업합니다"는 글을 남기고 전화나 문자를 받지 않는 등 외부와의 소통을 단절한 상태다.
 

16일 오전 A 씨의 가게에는 `개인사정으로 당분간 휴업합니다. 죄송합니다`라는 주인 잃은 안내문만 기자를 반겼고 출입문은 굳게 잠겨 있었다.
 

A 씨 부부는 지난 3월 초 이 분식가게를 열었다. 남편과 친동생과 함께 운영한 분식집은 깔끔하고 친절하고 맛있다는 입소문이 퍼져 `장사가 잘된다`는 소문이 금세 주변에 퍼졌다.
 

부부에게는 장애를 앓고 있는 7살 난 딸과 초등학교 1학년인 남자 아이가 있다.
 

이들 남매는 이웃의 또래들과도 잘 지내왔다. A 씨는 최근 두 자녀에게 여름용 슬리퍼를 사주면서 이웃집 남매에게도 똑 같은 슬리퍼를 선물했는가 하면 점심식사도 종종 이웃 자녀들까지 살뜰히 챙길 정도로 다정한 엄마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가 왜?` A 씨를 학대 아동의 친모라는 악의적인 헛소문을 퍼뜨렸는 지 안타깝다는 게 주변 상가 관계자들의 이구동성이다.
 

한 봉사단체 간부는 "국가기관이 사전에 챙기지 못해 발생한 사건으로 30대 성실한 자영업자들이 제2의 피해를 보고 있는 현 상황이 안타깝고 분하다"면서 "창녕군이나 대합면에서 `분식집과 아동학대 친모와는 전혀 연관이 없다`는 안내 방송 등의 홍보를 통해 진실을 알리고 이들 부부의 억울함을 해소해줘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여환수ㆍ김욱 기자


여환수ㆍ김욱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합천관광
산청군
김해착한소비
선관위 정치후원금
bnk경남은행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0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