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3.9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43775
발행일: 2021/01/21  창원일보
미국 막오른 조 바이든 시대, 조화로운 세계 질서 리더십 기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 시각으로 21일 취임했다. 미국의 제46대 대통령인 그는 취임 일성으로 통합과 희망을 역설했다. 트럼프 시대가 남긴 분열과 갈등의 상처를 치유하고 코로나19, 정치적 극단주의, 백인우월주의, 테러리즘 등 지구촌을 위협하는 모든 공포에 용감하게 맞서 물리치겠다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내 모든 영혼은 미국을 다시 합치고 통합시키는 데 있다"면서 "통합 없이는 평화도 없다"고 강조했다. 대외 정책의 변화는 예고한 대로 즉각 현실화했다. 그는 취임식이 끝나자마자 파리 기후변화협약에 복귀하고 세계보건기구(WTO) 탈퇴 절차를 중단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지구촌의 패권국가인 미국의 변화는 세계 질서의 재편을 의미한다. 바이든 대통령이 조화롭고 평화로운 세계 질서 구축을 위한 통합과 협력의 리더십을 발휘하길 기대한다.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기대가 유난히 큰 것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난 4년간 행적과 정책이 국제사회는 물론 미국의 전통에서도 크게 벗어났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독특했고, 그로 인한 피해와 후유증이 워낙 컸기 때문이다. 트럼프 시대는 파격의 연속이었다. 동맹의 가치를 돈으로만 따지는 듯한 태도, 백인 우월주의를 옹호하고 보편적 인권을 무시하는 듯한 언행은 물론이고 코로나19 사태에서도 비과학적이고 비상식적인 대응으로 일관했다. 급기야 대선 불복 프레임까지 내걸어 사상 초유의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를 초래하는 등 미국 민주주의의 역사에 큰 오점을 남겼다. 미국 역사상 임기 내에 두 차례나 탄핵에 직면한 최초의 대통령으로도 기록됐다. 이런 혼란을 수습할 책임은 이제 바이든 대통령의 어깨 위에 있으나 사정이 그리 호락호락하지는 않을 듯하다.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를 버리겠다고 공언했으나 세계 모든 나라가 그렇듯 국익을 뒷순위로 두는 대외 정책은 있을 수 없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단기적인 성과를 염두에 두고 노골적으로 국익을 추구했다면 미국의 새 행정부는 장기적이고 우회적인 방식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행정부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중 정책에 대해 `방식은 동의하지 않지만, 원칙은 맞는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한국도 미국 대외정책의 근본적인 변화를 예단하기보다는 방식과 전략의 변화를 매 순간 섬세하게 포착해 국익을 극대화하는 데 활용해야 한다. 미국의 새 행정부와 동맹의 가치를 공유하고 그 틀을 확고히 다지는 것이 우선이다. 그 토대 위에 미국의 대북 정책이 과거 오바마 행정부 때의 `전략적 인내`로 회귀하지 않도록 설득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하는 등 전략적이고 현명한 대미 외교를 펼쳐주길 바란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천문대
사천가족여행
합천
도교육청
경남대
김해착한소비
 기획·특집
 경제·IT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