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7.6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69666
발행일: 2022/04/25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주인공 된 `대타 요원` NC 전민수 "불펜처럼 뒤에서 경기를 준비했다"
kt전 연장서 결승 적시타…3연패 탈출 이끌어

NC 다이노스 전민수는 지난 24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 원정경기에서 1-1로 맞선 연장 10회초 2사 2루 기회에서 김기환을 대신해 타석에 들어서 적시타를 날렸다. NC는 전민수의 한방으로 3연패 늪에서 빠져나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NC 다이노스의 베테랑 외야수 전민수(33)는 전문 대타 요원이다.
 

2008년 프로 무대에 데뷔한 전민수는 선수 인생의 절반 이상을 대타 혹은 대주자ㆍ대수비로 나섰다.
 

kt wiz에서 뛴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출전한 150경기 중 59경기를 교체 출전했고, LG 트윈스에 몸담았던 2019년부터 2020년까지는 79경기 중 69경기에서 대타, 대주자, 대수비로 나섰다.
 

NC로 이적한 지난 시즌엔 71경기 중 56경기에서 교체 선수로 기회를 받았다.
 

사실 전민수는 고교 시절 타격 실력으로 최고의 자리에 오른 특급 유망주였다.
 

덕수고 재학 시절인 2007년 이영민 타격상을 받는 등 재능을 과시했다.
 

그러나 전민수는 프로 무대에서 제대로 꽃을 피우지 못했다.
 

첫 소속 팀이었던 우리 히어로즈(현 키움)에서 뚜렷한 성적을 내지 못하고 방출됐고, 이후 kt와 LG, NC 등 많은 팀의 유니폼을 입었다.
 

숱한 위기 속에서도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있었던 건 차분한 타격 실력 때문이다.
 

장타력과 선구안을 갖춘 전민수는 많은 경험을 바탕으로 결정적인 순간에 자기 몫을 해냈다.
 

경기 내내 벤치에서 상대 배터리가 어떻게 승부를 하는지 유심히 지켜보며 자신에게 주어지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전민수는 23일까지 올 시즌 교체 선수로 나선 12경기에서 12타수 5안타 타율 0.416의 좋은 성적을 냈다. 반면 선발 출전한 4경기에선 1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전민수는 지난 24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 원정경기에서 다시 대타 카드로 타격 기회를 잡았다.
 

1-1로 맞선 연장 10회초 2사 2루 기회에서 김기환을 대신해 타석에 들어섰다.
 

그는 상대 투수 박시영을 상대로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포크볼을 공략해 우전 적시타를 날렸다.
 

전민수의 스윙은 이날 경기의 향방을 가르는 결승타로 이어졌다. NC는 전민수의 한방으로 3연패 늪에서 빠져나왔다.
 

경기 후 전민수는 "사실 각 팀엔 불펜 투수처럼 경기 후반을 준비하는 야수들이 많다"며 "최근 개인 성적이 좋지 않아서 심적으로 힘들었지만, 전력분석팀에서 제공한 상대 투수 분석표를 잘 정리한 뒤 타격에 임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