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8.17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72989
발행일: 2022/06/26  창원일보
`미ㆍ중 충돌` 속 나토 정상회의 참석하는 尹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다자외교 무대에 데뷔한다. 오는 29∼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정상회의를 통해서다. 윤 대통령은 일본과 호주, 뉴질랜드 정상과 함께 아시아ㆍ태평양 파트너국 정상의 자격으로 이 회의에 초청됐다. 우리나라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다. 회의 기간 윤 대통령은 오는 29일께로 조율 중인 한ㆍ미ㆍ일 3개국 정상회담을 비롯해 10여 개국 정상과의 양자 회담 등을 소화하며 공조와 협력을 모색한다. 윤 대통령이 미국과 유럽이 중심이 된 다자 안보 기구인 나토 회의에 우리나라 대통령으로서 처음 참석하는 것은 의미가 크다. 글로벌공급망을 비롯한 경제 안보의 패권을 놓고 미국과 중국, 러시아 등 강대국 간의 경쟁이 심화하는 대전환기에 외교적 지평을 넓히는 일이어서다. 특히 한국의 참석을 놓고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서 동아시아에서 `한ㆍ미ㆍ일 대(對) 북ㆍ중ㆍ러`의 대결 구도가 깊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터라 더욱 그러하다.
 

미국과 중국이 한국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 문제를 놓고 충돌한 것은 예사롭지 않은 대목이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은 북대서양의 지리적 범주가 아니다"라며 "아태 지역 국가와 국민은 군사 집단을 끌어들여 분열과 대항을 선동하는 어떤 언행에도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중국은 한국이 무슨 회의에 참여할지에 관한 거부권이 없다"며 "이는 유럽과 인도ㆍ태평양 간 글로벌 안보가 연결돼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미국이 주도하는 나토와 아ㆍ태 지역 국가 간 협력 모색에 중국이 고도의 경계심을 표출하며 양국 갈등이 격화한 것이다. 그러나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자유민주주의에 기반을 둔 가치연대 강화와 포괄적 안보 기반 구축이 윤 대통령의 정상회의 참석 배경이라며 `반중ㆍ반러 정책의 고착화`라는 일각의 지적을 반박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5일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ㆍ일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 없다고 밝혔다.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한ㆍ미ㆍ일 3자 정상회담이 조율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꼬일 대로 꼬인 양국 관계를 고려하면 한ㆍ일 양자 대면 회담이 성사되지 못한 것은 매우 아쉽다. 다만 한국 정부가 한일 관계의 최대 난제인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해 민관 합동 기구를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양국 조야에서 관계 복원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한 점에 주목한다. 우선 나토 정상회의 무대가 한ㆍ일 관계 개선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돼야 한다. 양국 정상은 약식회담(풀 어사이드 회담)을 통해서라도 일단 신뢰를 쌓기를 바란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밀양의열체험관
사고
창원시정비전
산청힐링음악회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기상 이야기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