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6.10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5615
발행일: 2023/03/23  창원일보
날좀보소, 봄꽃보소~ 밀양와서 봄꽃보소~
한 곳도 놓치기 아까운 밀양 봄꽃 명소 추천


▲ 핑크빛 벚꽃천지 밀양
매년 3월 말과 4월 초에는 밀양 강변이 온통 벚꽃으로 뒤덮인다. 밀양강으로 둘러싸여 있는 섬 모양의 삼문동 강변을 따라 조성된 수변공원 산책로를 걷다 보면 핑크빛 벚꽃 눈에 눈길을 떼지 못하다가도 벚꽃에 질세라 피어나는 유채꽃, 조팝나무의 앙상블에 눈과 마음이 더 즐거워진다.
밀양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인 영남루에서 나와 읍성으로 향하는 계단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아동산 능선을 따라 동문으로 이어지는 성벽에도 벚꽃이 절경을 이룬다. 성벽 돌계단 길을 따라 피어있는 벚꽃길은 옛 밀양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성벽에 운치를 더해주어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삼랑진역에서 출발해 삼랑진 안태리에 있는 양수발전소로 이어지는 길은 벚꽃이 장관을 이루며 매년 벚꽃철이 되면 벚꽃 구경을 하려는 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특히 벚꽃 오거리 200여m 전부터 벚꽃이 터널처럼 모양을 이루며 흐드러지게 피는데 벚꽃 드라이브에 더할 나위 없는 명소다.
오는 31일부터 4월 2일까지 삼랑진농협 가공공장 일원에서 개최되는 ‘밀양삼랑진 딸기시배지 축제’도 즐기며 삼랑진 안태에서 벚꽃 드라이브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
▲ 진달래 붉은 물결이 휘몰아치는
‘종남산 진달래’
종남산 진달래는 밀양 8경 중에 하나로 멀리서도 붉은 물결이 사람들의 눈길을 끈다. 종남산은 국내 최대 진달래 군락지로 산 정상까지 그다지 높지 않고 등산로도 잘 정비돼 있어 어린아이들도 부담 없이 산행하며 진달래와 사진을 찍기 좋다. 
특히 정상에 오르면 진달래꽃 바다 너머로 밀양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여 일상에 지친 마음이 확 트일 정도다.
올해는 수년 동안 열리지 못했던 종남산 진달래 축제가 오는 4월 9일 개최되니 축제도 즐기며 진달래의 아름다움도 마음껏 만끽해 보자.
  
▲ 흐드러진 이팝꽃 절경을 이루는 위양지
위양지는 신라시대 때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축조된 저수지로 저수지 한가운데 작은 섬 5개와 완재정이라 불리는 작은 정자가 있다. 이곳에는 진귀한 나무와 식물들이 식재돼 있어 사시사철 아름다운 운치를 즐길 수 있다. 
특히 매년 5월 초가 되면 눈이 내려앉은 듯 활짝 만개하는 이팝꽃이 완재정과 함께 절경을 이룬다. 
위양지를 따라 걷다 보면 이팝나무와 풍경들이 바람과 햇살, 보이는 각도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모습이 관광객들의 눈길을 떼지 못하게 한다.
위양지 근처에는 아이들과 함께 하기 좋은 블루베리 따기 체험, 꽃따기 체험 농장이 있고, 뷰 좋고 예쁜 카페들도 많이 있어 가족 여행과 커플 여행 모두에 안성맞춤이다.
 
▲ 관광객 매혹시키는 빨간 덩굴 장미길,
 ‘상동명품장미꽃길’
5월에는 낭만적인 상동면 장미꽃길이 시작된다. 상동면 신안마을 입구에서부터 6.6km 구간을 따라 매혹적인 빨간 덩굴 장미길이 조성돼 있다. 
봄바람을 맞으며 장미꽃에 취해 걷다 보면 건강은 덤으로 챙길 수 있다. 
상동 장미꽃길은 경부선 상동역이 있어 낭만적인 기차여행과 자전거 여행에도 제격이다. 탁 트인 시원한 제방길을 따라 아름다운 장미꽃을 감상하고 싶다면 5월 상동명품장미꽃길을 꼭 방문해 보길 바란다.
▲ 꽃양귀비 유혹하는 초동연가길 
초동연가길은 국토부의 ‘아름다운 우리강 탐방로 100선’에 선정된 왕복 4km의 명품 강변 산책로로 봄에는 꽃양귀비, 가을에는 코스모스를 심고 가꿔 매년 방문객이 증가하고 있는 지역 명소다.
꽃양귀비는 5월 중순께 만개해 6월까지 이어진다. 
차월마을 내 배수장에서 시작해 반월습지 내 2.5㎞까지 만개해 붉은 꽃의 향연이 펼쳐지며, 연가길 중간중간 마련된 다양하고 이색적인 포토존과 쉼터는 방문객에게 즐거움을 더한다. 
꽃양귀비 절정 시기인 5월 27일과 28일에는 ‘초동연가길 꽃양귀비 축제’가 개최될 예정이다. 
시원한 낙동강 바람과 아름다운 꽃길에 감미로운 음악 공연까지 방문객의 눈과 코와 귀를 즐겁게 할 산책길을 가족, 연인과 함께 걸어보길 바란다.
밀양시 양기규 관광진흥과장은 “2023 밀양 방문의 해와 더불어 그동안 열리지 못했던 종남산 진달래 축제 등 각종 꽃 축제들을 즐기며 밀양 안에서 봄기운을 마음껏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남체육회
창원시설공단
진주비봉산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