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8.8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33308
발행일: 2011/10/18  창원일보
매운 해물 찜

 

주말에 속상한 일이 있어 친구와 함께 술 한잔 하러 찜집에 갔습니다. 맛있다고 소문난 집이라 줄서야 될 줄 알았는데 가게는 손님이 몇명 없더라구요. 정말 잘 됐다 싶어 빨리 들어가 찜을 시켰습니다. 맵지만 정말 맛있더군요. 소주도 한잔 시키고 너무 매워 쿨피스도 같이 먹었습니다. 근데 소주를 먹은게 잘못된 것이였을까요… 다음날 배탈이 나서 시겁했습니다. 화장실을 들락날락 세번은 갔어요. 출근해야하는데 아침에 죽을뻔했습니다. 이제 다신 매운 음식과 소주 먹지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정말 죽다 살아난 하루였어요…
 김은지 (창원시 상남동)


김해가야테마파크
거창군
사천시설관리공단
김해 푸르지오 하이엔드
김해시청일자리
bnk경남은행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