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10.21 (목)
의령군, 코로나 백신 2차 접종률도 `도내 최고`
의령군은 백신 1차 접종률에 이어 2차 접종률도 경남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소은 기자 (10/21)
거창군공노조, 공무원 폭행 조경업자 엄벌 촉구
거창군공노조, 공무원 폭행 조경업자 엄벌 촉구
거창군은 공무원 보호 위해 안전ㆍ지원대책을 수립하라
폭행은 정당화 될 수 없어 해당업체 입찰 제한조치 요구
 지난달 발생한 거창군 공무원 폭행 사건<본지 10월 18일 5면 보도>에 대해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거창군지부가 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폭행 당사자의 엄벌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박형인 기자 (10/21)
김해시, 택시ㆍ전세버스 운수종사자 1,856명 대상 1인당 30만원 지급
"시의 추가지원금 지급은 가뭄 속 단비처럼 느껴져"
김해시가 코로나19로 인해 운송수입이 감소한 관내 개인택시, 법인택시 및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1,856명을 대상으로 1인당 30만원의 지원금을 추가 지급했다고 21일 밝혔다. 차환식 기자 (10/21)
창원시 진해구 웅동1지구 개발사업 점입가경
경남개발공사ㆍ창원시 갈등 격화
공사 사장 이례적 1인 시위에 시, 두 차례 공개 반박 나서
골프장 준공을 제외한 나머지 사업은 표류하고 있는 창원 웅동1지구 개발을 두고 경남개발공사와 시 사이 갈등이 점입가경으로 들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공사 사장이 민간사업자와의 협약 해지를 시에 촉구하며 이례적으로 직접 1인 시위에.. 김광수 기자 (10/21)
정의당 경남도당 "마산해양신도시 사업내용 시민에 공개해야"
정의당 경남도당 "마산해양신도시 사업내용 시민에 공개해야"
도당, 사업 참여 구도안 공개, 금품거래 있다는 의혹도 제기
창원시 측 "허위 사실로 판명 시 시민에게 사죄, 도의적 책임 져야"
정의당 경남도당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과 관련해 창원시가 시민들에게 관련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도당은 20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사업자 선정과정에서의 허성무 시장 측근 연루 의혹을 재차 언급하며 .. 송종구ㆍ윤영혜 기자 (10/20)
창원-함안 간 광역 환승할인제 시범 운영
창원-함안 간 광역 환승할인제 시범 운영
21일부터 이용자는 환승할인 혜택 받아
함안군은 창원-함안 간 광역 환승할인제를 21일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김인교 기자 (10/20)
경남도, 도내 어린이집 급식소 위생점검 실시
경남도는 오는 25일부터 11월 26일까지 5주간, 도내 어린이집 급식소에 대한 위생점검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김욱 기자 (10/20)
함양군, 대성타운아파트 제1호 금연아파트 지정
함양군, 대성타운아파트 제1호 금연아파트 지정
공용 공간 내 간접흡연피해에 대한 주민들 인식이 높아져
함양군은 20일 함양읍에 위치한 대성타운아파트를 군 제1호 금연아파트로 지정하고 입주민들과 함께 금연아파트 현판식을 가졌다. 박형인 기자 (10/20)
함안군, 내수면 불법어업 특별단속 실시
함안군은 오는 31일까지 가을철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내수면 불법어업 특별지도ㆍ단속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김인교 기자 (10/20)
함양대봉산휴양밸리, 6개월간 최고 실적 달성
함양대봉산휴양밸리, 6개월간 최고 실적 달성
4월 개장 이후 방문객 16만명 반기 매출액 10억여원 실적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를 기점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산악형 힐링 관광지로 발돋움한 대봉산휴양밸리가 개장 이후 16만명이 방문하는 등 준수한 흥행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박형인 기자 (10/19)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창녕 따오기
창원신화더플렉스시티
경상남도체육회
산청동의보감촌
합천
창원사회적거리두기
밀양팜
 기획·특집
 경제·IT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