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7.11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29712
발행일: 2020/05/28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NC `특급대타` 강진성 홈런 `쾅쾅쾅`…승리 질주 견인차
강진성, 올해 대타로 홈런 3방 포함 4타수 4안타 `백발백중`

2020년 시즌 초반 선두를 질주하는 NC 다이노스는 강진성의 한 방에 그야말로 입이 귀에 걸렸다. 지난 27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5회 말 2사 1, 2루에서 NC 강진성이 대타로 나와 좌월 3점 홈런을 날리고 있다.
 

 

펀치력 있는 전문 대타를 보유하는 건 프로야구 모든 사령탑의 꿈이다.
 

2020년 시즌 초반 선두를 질주하는 NC 다이노스는 강진성의 한 방에 그야말로 입이 귀에 걸렸다.
 

요즘 한창 뜨거운 강진성은 지난 27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4-2로 앞선 5회 2사 1, 2루에서 대타로 등장해 시원한 좌월 석 점 홈런을 터뜨려 승패의 쐐기를 박았다.
 

강진성은 올해 대타로만 4타수 4안타를 치고 홈런 3방을 날려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NC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를 마지막으로 삼고 타격 자세를 바꿔보자는 코치의 조언을 받아들여 강진성은 레그킥을 버렸다.
 

또 타격 스탠스도 김태균(한화 이글스)처럼 넓게 벌려 안정감 있게 지탱하는 쪽으로 바꿨더니 몰라보게 좋은 성적으로 이어졌다고 한다.
 

대타의 한 방은 답답한 경기 흐름을 바꾸는 돌파구이면서 승기를 굳히는 청량제다. 찬스에서 확실한 대타가 있으면 감독은 경기를 한결 쉽게 풀어간다.
 

대타와 대주자는 상대 팀 마운드를 뒤흔들 전력 운용의 핵심이다.
 

지난 27일 현재 강진성을 앞세운 NC(타율 0.370), 야수들의 멀티 포지션 수비를 추구해 내부 경쟁력을 키우는 삼성 라이온즈(0.348)와 잠실 라이벌 두산 베어스(0.333), LG 트윈스(0.313)가 3할 이상의 대타 타율을 올렸다.
 

두산에선 김인태가 대타로 자주 나선다. 
 

LG와 삼성은 여러 선수를 상황에 따라 돌아가며 대타로 기용했다.
 

이에 비해 전문 대타가 없는 KIA 타이거즈(0.091), 롯데 자이언츠(0.105), 한화 이글스(0.077)의 대타 성적은 신통치 않다.
 

그간 강렬한 인상을 남긴 대타로는 김영직ㆍ최훈재ㆍ최동수(이상 전 LG 트윈스), 이재주(전 KIA 타이거즈) 등이 있다.
 

이 중에서도 유독 큰 경기에서 강심장을 뽐낸 좌타자 김영직과 이재주가 팬들의 뇌리에 깊이 남아 있다.
 

특히 이재주는 2005년 대타로만 홈런 5방을 터뜨리는 등 2003∼2005년 3년 연속 대타 최다 홈런 1위를 달렸다.
 

2018년엔 이재원(SK 와이번스ㆍ4개), 2019년엔 박동원(키움ㆍ3개)이 그해 가장 많은 대타 홈런을 쳤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산청군
김해시청일자리
bnk경남은행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