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8.9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32383
발행일: 2020/07/09  창원일보
마라톤대회 참사…국도 사고 예방책 내놔야

 

음주운전으로 소중한 생명이 사라지는 안타까운 일이 또 발생했다.
 

이번에는 울트라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50~60대 세 명이 희생됐다.
 

이들은 9일 새벽 경기 이천의 국도에서 술에 취한 30대 운전자의 차에 치여 한꺼번에 목숨을 잃었다. 운전자는 경찰에서 "이들을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밤 길이라고는 하나 피해자들이 등에 짧은 막대 모양의 `시선 유도봉`을 등에 달고 있었는데도 운전자가 이들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은 사고 원인이 음주와 밀접히 관련돼 있음을 보여준다. 음주 운전자의 인지ㆍ상황판단 능력이 정상인보다 현격히 떨어진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이 운전자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는 운전면허 취소 수준(0.08%)을 훨씬 초과하는 0.129%였다.
 

2018년 군 복무 중 휴가를 나온 윤창호 씨는 부산 해운대에서 만취 운전자가 몰던 차에 치여 사경을 헤매다 한 달 반 만에 숨을 거뒀다.
 

이 사고로 음주운전에 대한 우리 사회의 경각심이 고조되면서 소위 `윤창호법`이 제정됐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 개정으로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낸 운전자에 대해 최저 3년, 최고 무기징역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게 됐다. 그런데도 우리의 가족과 이웃의 생명을 위협하는 음주운전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다. 매년 줄어들고는 있으나 지난해만 해도 국내에서 약 1만 6,000건의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발생해 근 300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번 사고의 일차적, 근본적 책임은 운전자에게 있지만 국도 주변의 안전 문제도 점검해봐야 한다. 자동차 전용인 고속도로와는 달리 국도에서는 마라톤, 사이클 등 스포츠 행사가 자주 열린다. 학생들이 주로 참가하는 국토대장정도 국도를 따라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개별적으로 또는 소그룹으로 국도를 따라 걷거나 달리고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그런데 국도는 별도로 분리된 인도나 자전거도로가 없는 곳이 대부분이어서 아찔한 상황이 수시로 벌어진다. 2012년에는 경북 의성의 국도에서 사이클팀 선수들이 트럭에 치여 세 명이 사망했고 2015년에는 충남 공주의 국도에서 국토대장정 행렬을 호위하던 경찰차가 대형화물차에 들이받혀 아홉명이 다치는 일도 있었다. 가로등이 없는 곳도 많아 밤길에는 더욱 위험하다.
 

이번 울트라 마라톤 대회의 주최 측은 선수들에게 헤드라이트와 전ㆍ후 점멸등을 착용하도록 하고 휴대용 음향기기도 듣지 못하게 하는 등 여러 안전 조치를 취했다고 한다. 그러나 5박 6일 동안 밤낮없이 국토를 종단하는 대회의 특성을 고려해 충분한 사고 예방 조치를 했는지는 의문이다. 정부도 이번 기회에 잊을 만하면 터지는 국도 관련 사고를 막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깊이 고민해주길 바란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가야테마파크
거창군
사천시설관리공단
김해 푸르지오 하이엔드
김해시청일자리
bnk경남은행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