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1.23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39862
발행일: 2020/11/18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NC 창단 후 첫 통합 우승 향한 공룡의 거대한 첫 발자국 떼다
나성범 첫 승 결승타…4타수 4안타 1타점 1득점 맹활약
알테어 3점포 쾅…NC 완벽 계투로 한국시리즈 기선 제압
두산 5-3으로 따돌려…5명 벌떼 구원진 3⅔이닝 무실점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창단 후 첫 통합 우승을 향한 공룡의 거대한 첫 발자국을 뗐다.
 

정규리그 우승팀 NC는 지난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막을 올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ㆍ7전 4승제) 1차전에서 정규시즌 3위로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를 거쳐 올라온 두산 베어스를 5-3으로 눌렀다.
 

에런 알테어의 결정적인 3점 홈런과 완벽한 계투진의 조화를 앞세워 NC는 한국시리즈 제패를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지난해까지 37번의 한국시리즈(1985년은 삼성 라이온즈 전ㆍ후기 통합 우승으로 미개최)에서 1차전을 이긴 팀이 우승 샴페인을 터뜨린 경우는 72.9%인 27차례에 달했다.
 

알테어가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뽑혀 100만원의 상당의 코스메틱 브랜드 리쥬란 상품권을 받았다.
 

4타수 4안타를 치고 결승타와 쐐기 득점을 올린 NC의 토종 주포 나성범은 `농심 오늘의 깡` 수상자가 돼 상금 100만원과 깡스낵 5박스를 챙겼다.
 

지난 1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1회말 1사 3루에서 NC 나성범이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지난 10월 31일 KIA 타이거즈와 정규리그 최종전 이래 17일 만에 실전을 치른 NC가 먼저 기선을 제압했다.
 

1회말 선두 타자 박민우가 20승을 거둔 두산 선발 투수 라울 알칸타라의 밋밋한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로 득점의 물꼬를 텄다.
 

이명기의 보내기 번트로 이어간 1사 3루에서 나성범이 알칸타라의 빠른 볼을 결대로 밀어 좌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깨끗한 적시타를 날렸다.
 

NC는 1-0으로 앞선 4회말 알칸타라의 몸에 맞는 볼 2개를 발판 삼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선두 박석민이 종아리에 맞고 출루하고 1사 후 유니폼에 공이 스친 권희동이 1루로 걸어 나갔다.
 

1사 1, 2루에서 위기임을 직감한 정재훈 두산 투수코치가 에런 알테어 타석에서 흐름을 끊고자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알칸타라는 1볼 2스트라이크의 유리한 볼 카운트에서 연속 볼을 던져 풀카운트를 자초했고, 이번에도 예리하지 못한 포크볼을 던졌다가 대포를 얻어맞았다.
 

알테어는 시원하게 공을 잡아채 좌중간으로 130m를 날아가 스탠드에 떨어지는 대형 석 점 홈런을 쐈다.
 

지난 1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4회말 1사 1, 2루에서 NC 알테어가 3점 홈런을 치고 있다.

 

두산은 5회초 곧바로 반격했다.
 

두산도 선두 박세혁이 NC 선발 투수 드루 루친스키의 공에 오른쪽 팔 윗부분을 맞아 추격 기회를 잡았다. 1사 후 정수빈이 좌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로 2, 3루를 만들었다.
 

이 때 박건우의 땅볼 타구를 잡은 NC 3루수 박석민이 1루에 공을 던지려고 했지만, 공을 한 차례 놓친 바람에 타자와 주자가 모두 살았다. 3루 주자 박세혁이 홈을 밟아 0의 침묵을 깼다.
 

두산은 최주환의 볼넷으로 절호의 1사 만루 찬스를 잡았지만, 호세 페르난데스가 노려 친 공이 루친스키의 가랑이 사이를 통과하지 못하고 투수∼포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가 된 바람에 득점으로 잇지 못했다.
 

아쉬움도 잠시, 6회초에 다시 두산에 기회가 다가왔다.
 

1사 후 허경민이 우전 안타로 출루하고, 오재일이 포수 타격 방해로 1루를 밟았다.
 

오재일의 방망이에 NC 포수 양의지의 미트가 닿은 것이다. 양의지의 실책으로 기록됐다.
 

1사 1, 2루에서 박세혁이 루친스키를 두들겨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허경민을 홈에 불러들였다.
 

3루에 간 오재일은 김재호가 바뀐 투수 김진성을 공략해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날리자 득점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3-4로 턱밑까지 추격한 2사 2루에서 정수빈이 삼진으로 돌아서 동점에 이르진 못했다.
 

두산의 총공세를 NC는 철벽 계투로 막았다.
 

7회 1사 후 최주환이 우전 안타로 나가자 좌타자 페르난데스와 김재환을 겨냥해 NC는 왼손 임정호를 투입했다. 페르난데스는 이번에도 유격수 병살타에 그쳐 연타석으로 맥을 끊었다.
 

4회 무사 1루에서 김재환의 병살타를 합쳐 두산은 이날에만 병살타 3개로 자멸했다.
 

NC 박석민은 4-3으로 간신히 앞선 8회말 1사 3루에서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실책을 만회하고 쐐기를 박았다.
 

5⅓이닝을 3실점(1자책점) 한 루친스키에 이어 김진성(6회), 임정호(7회), 홍성민ㆍ임창민(이상 8회), 원종현 등 5명의 벌떼 구원진이 3⅔이닝을 무실점으로 이어 던져 승리에 앞장섰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