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4.19 (월)
 http://www.changwonilbo.com/news/246306
발행일: 2021/03/08  창원일보
대선 전초전 막 올랐다…여야, 4.7 재보선 체제로
선거 결과에 잠룡 운명과 정치지형까지 달려

차기 대선의 전초전으로 불리는 4.7 재보선 정국의 막이 올랐다.
 

선거 결과에 따라 대권 주자들의 정치 운명은 물론이고 정계개편 등 정치 지형 변화까지 예고되는 만큼 여야는 당력을 총동원하는 그야말로 총력전 태세로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8일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중앙선대위 첫 회의를 열고 선거 지원 전략 등을 논의했다.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선거전을 진두지휘하고, 최고위원 전원과 서울ㆍ부산시당 위원장이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게 된다.
 

야당의 정치공세에는 거리를 두면서 박영선 후보의 `서울시 대전환` 비전, 부산 현안인 가덕도 신공항 이슈를 띄우며 정책 선거를 펼치겠다는 전략이다.
 

최대 악재로 떠오른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철저한 진상조사를 주문하는 동시에 투기방지법 처리 등을 약속하며 민심이반을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선대위 회의에서 "서울의 대전환, 부산의 새 비전을 만들겠다"며 "정쟁이 아닌 정책선거가 돼야 한다. 서울을 세계 표준도시로 전환할 비전과 추진력, 경험을 갖춘 박영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도 이날 중앙선대위를 출범시켰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선대위원장을 맡았다. 당내 최다선(5선)인 주호영 원내대표와 정진석 의원, 대권 잠룡인 유승민 전 의원은 상임부위원장에 이름을 올렸다.
 

공동부위원장단에는 비상대책위원 전원과 경선 경쟁자들이 가세했다.
 

오세훈 후보와 맞붙었던 나경원ㆍ오신환 전 의원이 공동부위원장에 합류했다. 부산은 이언주ㆍ박민식 전 의원과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나섰다.
 

국민의힘은 LH 사태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아킬레스건인 부동산 정책을 집요하게 파고들 계획이다.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협상으로 꾸준히 이슈를 생산해 야권 지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선거 주도권을 쥐겠다는 전략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인 위원장은 비대위 회의 후 "단일화 후보가 누가 되든지 야권이 이긴다는 확신이 있다"며 "오세훈 후보의 약진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시ㆍ도당 연석회의에서 "지난 한 주 동안 국민을 가장 분노케 한 뉴스가 문재인 정부 공직자들의 불법투기, 부동산 투기 사건"이라며 심판론을 부각했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