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10.24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55787
발행일: 2021/08/11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코로나19 4차 대유행 기승
1,500명대→2,200명대 직행…`브레이크 없는 확산세` 비상

지난달 7일부터 35일 연속 1,000명대 네 자릿수 기록하다 36일째 2,000명대로
방역당국 "환자 발생 다시 증가세"…전문가 "당분간은 정점 없을 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000명대를 돌파한 11일 오전 서울 시청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갈수록 기승을 부리고 있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5주 넘게 1,000명대 네 자릿수를 이어가더니 급기야 2,000명 선도 넘어섰다.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ㆍ비수도권 3단계)와 사적모임 인원 제한 조치도 별다른 효과를 내지 못하면서 환자 증가 폭은 갈수록 가팔라지고 있다.
 

특히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 우세종으로 자리를 잡은 상황에서 여름 휴가철에 이어 광복절 연휴, 초중고교 개학까지 앞두고 있어 추가 확산 우려가 큰 상황이다.
 

방역당국과 감염병 전문가들 모두 확진자 증가세를 예상하고 있다.


 36일째 네 자릿수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2,000명대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2,223명이다.
 

전날(1,537명ㆍ당초 1,540명에서 정정)보다 무려 686명 늘면서 중간 6단계를 건너뛰고 곧장 2,200명대로 올라섰다.
 

2,223명 자체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해 1월 20일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종전 최다 기록은 지난달 28일의 1,895명으로, 이보다도 328명이 더 많다.
 

주간 단위로 같은 요일을 비교해보면 확산세는 더 거세지는 양상이다. 발표일 기준으로 지난 주말이었던 7일부터 이날까지 닷새 연속 요일 최다치를 기록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212명)부터 36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앞선 35일은 1,000명대 네 자릿수였으나 이날 2,000명대 네 자릿수로 앞자리가 바뀌었다.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775명→1,704명→1,823명→1,728명(1,729명에서 정정)→1,492명→1,537명→2,223명을 기록하며 1,400명∼2,200명대를 폭넓게 오르내렸다.

 

 비수도권 비중 1주일새 3차례 40%대
 변이 감염 10명 중 9명 이상은 `델타형`
 

전국적 유행이 가속화하는 가운데 비수도권의 확산세가 특히 거세다.
 

전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476명 중 수도권이 818명(55.4%), 비수도권이 658명(44.6%)이다.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 44.6%는 4차 대유행 이후 최고치다.
 

이날 기준으로는 신규 지역발생 확진자 2,145명 중 수도권이 1,405명(65.5%), 비수도권이 740명(34.5%)으로 비수도권 비중은 다소 줄었지만, 여전히 30%대 중반을 이어갔다.
 

이 수치는 지난달 18일(31.6%) 이후 25일째 30%를 웃돌고 있으며, 최근 일주일만 보면 일별로 40.3%→38.3%→38.2%→42.1%→39.5%→44.6%→34.5%를 기록해 3번이나 40%를 넘었다.
 

이런 상황에서 델타 변이 검출률도 매주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최근 1주간(8월 1일∼7일) 국내에서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브라질, 인도 등에서 유래한 이른바 주요 4종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는 총 2,641명이며, 이 중 델타형 변이가 2,555명으로 전체의 96.7%를 차지했다.
 

나머지 3.3%는 영국 유래 `알파형` 변이(84명)와 브라질 유래 `감마형` 변이(2명)였다.
 

또 같은 기간 유전자 분석을 통해 델타형 변이가 확인된 검출률은 73.1%로 나왔다. 델타형 변이 검출률은 최근 3주간 48.0%→61.5%→73.1%로 급상승했다.
 

같은 기간 수도권의 델타형 변이 검출률도 48.2%→62.9%→71.1%로 가파르게 올랐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잠시 정체됐던 환자 발생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특히 피서ㆍ여행을 통해 (유행) 절정기로서의 잠재적 위험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정재훈 가천대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확산세가 지속하고 있고, 특히 비수도권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은 정점이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을 수 있다"면서 "델타 변이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피로감이 점점 쌓이면서 효과가 떨어지는 데다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오르지 못해 (확진자 수가) 극적으로 감소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창녕 따오기
창원신화더플렉스시티
경상남도체육회
산청동의보감촌
합천
창원사회적거리두기
밀양팜
 기획·특집
 경제·IT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