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7.6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63740
발행일: 2021/12/28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이재도ㆍ이관희 43점 합작…8위 LG, 3위 인삼공사 잡고 3연승

27일 경기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와 창원 LG 세이커스의 경기. LG 이재도가 슛을 하고 있다.

 

 

프로농구 창원 LG가 안양 KGC인삼공사를 잡고 3연승을 달렸다.

 

LG는 지난 27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인삼공사를 86-80으로 제압했다.
 

최근 3연승을 거둔 8위 LG는 11승 15패로, 공동 5위 울산 현대모비스와 대구 한국가스공사(이상 12승 13패)를 1.5경기 차로 뒤쫓았다.
 

LG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초까지 시즌 첫 3연승을 달성한 바 있는데, 당시에도 세 번째 승리 상대가 인삼공사였다.
 

또 한 번 LG의 3연승 제물이 된 3위 인삼공사는 15승 11패를 기록했다.
 

초반 강력한 수비로 인삼공사의 맹공을 차단한 가운데 외곽포가 폭발한 LG가 주도권을 잡았다.
 

1쿼터 종료 3분 19초 전 이관희의 3점포로 20-5로 앞섰고, 1쿼터가 끝났을 땐 26-13, 더블 스코어였다.
 

리바운드에서 우위를 가져간 LG는 2쿼터 후반부엔 47-27, 20점 차로 달아났다.

 

27일 경기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와 창원 LG 세이커스의 경기. LG 이관희가 슛을 하고 있다.

 

전반을 31-49로 밀린 인삼공사는 후반 들어 LG의 수비 변화에 잘 대응하면서 추격에 나섰다.
 

오세근이 프로농구 역대 42번째 통산 5천 득점을 돌파하는 골 밑 득점으로 53-62로 따라붙은 채 3쿼터를 마쳤다.
 

4쿼터 초반 정희재, 변기훈, 이재도의 외곽포가 잇달아 터지며 71-57로 다시 도망간 LG는 이후 인삼공사에 연속 실점하며 4분 37초를 남기고 73-71, 턱밑까지 쫓기기도 했다.

그러나 정희재의 3점포로 급한 불을 껐고, 이관희의 골 밑 득점이 이어지며 1분 20여 초를 남기고 82-74를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
 

이재도가 친정팀을 상대로 22점 6리바운드를 몰아쳤고, 이관희가 21점을 기록했다. 정희재가 14점, 아셈 마레이가 10점 16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보탰다.
 

인삼공사에선 오마리 스펠맨이 27점 16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폭발했으나 패배로 빛을 잃었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