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7.6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65439
발행일: 2022/01/26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목표는 NC 우승" FA 이적생 박건우ㆍ손아섭, 팬들에 첫인사
포스트시즌 진출ㆍ우승 `입단 공약`으로 내세워

박건우(32)와 손아섭(34)이 NC 다이노스 이적 후 첫 공식 행사를 치렀다.
 

NC는 26일 박건우와 손아섭의 `비대면 입단식`을 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창원NC파크 입단식 현장에는 소수 인원만 참석했지만, 구단은 유튜브를 통해 입단식 장면을 팬들에게도 공개했다.
 

팬들은 두 선수에게 직접 질문할 기회도 얻었다.
 

이날 임선남 단장은 31번(박건우), 37번(손아섭)이 박힌 NC 유니폼을 두 선수에게 전달했다.
 

두산 베어스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박건우, 롯데 자이언츠를 대표하는 선수였던 손아섭은 상기된 표정으로 NC 유니폼을 입었다.
 

임선남 단장은 "2020년 통합우승을 달성했던 우리 팀이 지난해 아쉬운 성적(7위)을 냈다. 이 자리에서 KBO리그를 대표하는 외야수 손아섭과 박건우를 공식적으로 맞이한다"며 "두 선수의 가세로 탄탄한 전력을 갖췄다. 손아섭, 박건우와 함께하는 멋진 여정을 팬들과 함께하겠다"고 환영사를 했다.
 

이동욱 감독은 "두 선수는 설명이 필요 없는 훌륭한 선수"라며 "올 시즌 좋은 성적으로 창원NC파크에서 가을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건우는 지난해 12월 14일 NC와 6년 총액 100억원에 FA 계약을 했다.
 

2009년 신인 드래프트 2차 2라운드 전체 10순위로 두산에 입단한 박건우는 2015년부터 주전 외야수로 맹활약했다.
 

통산 타율 0.326, 88홈런, 478타점을 올렸고, 2021시즌엔 126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5, 6홈런, 63타점으로 활약했다.
 

박건우는 "NC에 오게 돼 행복하고 설렌다"며 "우리 목표는 우승이다. 우승으로 보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손아섭은 2007년 입단해 15년 동안 뛴 롯데를 떠나 NC에 둥지를 틀었다. 계약 조건은 4년 최대 64억원이다.
 

그는 개인 통산 타율 0.324를 찍고, KBO리그 역대 최소 경기 2,000안타(현재 2,077안타) 기록을 작성했다.
 

손아섭은 "신흥 명문 NC 구단에 입단해 기쁘다. 유니폼을 입으니 실감이 난다"며 "부담과 책임감이 더 커졌지만, 이마저도 감사한 일이다. 좋은 야구 선수, 좋은 선배, 좋은 팀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창원NC파크에서 가을야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구단 첫 프랜차이즈 스타` 나성범이 KIA 타이거즈와 6년 최대 150억원에 계약하며 팀을 떠났지만, NC는 `국가대표급 외야수` 두 명을 영입하며 우승권 전력을 갖췄다.
 

둘은 포스트시즌 진출과 우승을 `입단 공약`으로 내세우며, NC 팬들을 더 설레게 했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