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6.26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71518
발행일: 2022/05/26  김욱 기자
경남도, 도민행복주택 지원 사업 본격화
건축재능 기부 통한 사업 대상자 4가구 선정

경남도가 도민행복주택 지원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도는 건축재능 기부를 통해 취약계층의 노후주택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도민행복주택 사업으로 4가구를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도는 도민행복주택 지원사업을 2013년 전국 최초로 주택건설업체 및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협업을 통한 통합(One Stop)지원방식으로 추진해 왔다.
 

매년 3개소 내외의 취약가정을 선정해 현재까지 7개 시군, 28개 사업(총사업비 9억 2,400만원)을 완료해 주거환경개선뿐만 아니라 안전사고 및 범죄노출 예방과 거주자의 신체적ㆍ심리적 안정에도 기여한 바 있다.
 

지원대상자는 조손가정, 한부모가정, 독거노인가정, 장애인가정 등 저소득 취약계층의 가정이다.
 

이들은 전문업체에 주택 개보수를 맡기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형편 때문에 취약한 주거환경을 그대로 방치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 4월 말까지 18개 시군으로부터 10가구의 신청자를 받아 지역안배ㆍ시군의 선정순위 및 협력업체의 조달가능성을 고려해 최종 4가구를 선정했다.
 

사업대상은 진주시 집현면 장애인 1가구, 거제시 일운면 독거노인 1가구, 창녕군 부곡면 조손가정 1가구, 고성군 고성읍 한부모가정 1가구이다.
 

외벽 보수 및 방수, 실내화장실 설치, 재래식 부엌 개조, 단열재 보강 등 거주자들과 소통을 통해 불편을 해소하는 맞춤형 주거공간으로 개선한다.
 

오는 6월부터 공사에 착수하고 11월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대상지역에 대도시가 포함된 이전 사업과 달리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절실한 외곽지역이나 노후주택 밀집 지를 선정했고, 독거노인부터 한부모가정까지 다양한 가구유형에 혜택을 제공한다.
 

민간 기부금 약 1억 3,000만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하며, 가구당 공사비 3,000만원과 물품 225만원을 지원한다.
 

협력업체는 지원대상자가 가장 절실히 개조를 원하는 부분을 위주로 공사를 진행한다.
 

장기화한 코로나19 및 건설자재 폭등 등 어려운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사업에는 덕진종합건설주식회사, 남명건설주식회사, ㈜마루엔지니어링, 천명회(자원봉사단체)가 자발적으로 취약계층에게 도움의 손을 내미는 건축재능 기부에 동참하여 아름다운 동행에 앞장섰다.
 

제29호 도민행복주택은 진주시 집현면 소재 장애인 가정으로, 재래식 부엌이라 보일러가 없어 땔감을 사용해야 했고, 심지어 양쪽 무릎수술로 거동이 불편해져 땔감을 구하기도 힘든 실정이었다.
 

이번 건축 재능기부를 통해 보일러 설치 및 재래식 부엌 개선공사, 내ㆍ외부 단열공사 등으로 안전하고 불편이 없도록 새단장(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제30호 도민행복주택은 거제시 일운면 소재 고령의 독거노인 가정으로 거동이 불편해 주5일 요양보호사가 방문해 병원 동행 등 일상생활 지원을 받아야 할 정도였다.
 

오랜 기간 보수 없이 방치된 주택으로 도배ㆍ장판 상태가 불량하고 화장실이 외부에 있어 이용에 불편이 크므로 도배ㆍ장판ㆍ화장실 내부 설치 등으로 주거환경을 개선한다.
 

제31호 도민행복주택은 창녕군 부곡면 소재 조손 가정으로 대상자ㆍ배우자ㆍ손자(초등학교 6학년) 3인 가정이며, 생계비와 손자의 학업비는 국민연금 등으로 충당하고 있다.
 

안전사고의 우려가 있고, 재래식 화장실을 임시방편으로 사용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샤워시설이 없어 위생환경과 개인생활에 어려움이 크다.
 

이에 따라 쾌적하고 안전한 공간에서 손자가 꿈을 키우며 성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공사지원을 할 계획이다.
 

제32호 고성군 고성읍 소재 한부모 가정으로 대상자ㆍ아들ㆍ딸 3인가정이며, 대상자는 기초생활수급자로 보호받고 있고, 고정적인 수입은 대상자의 기초연금 등이다.
 

현재 오갈 데 없는 대상자 가족은 월 10만원 단칸방에서 겨우 생활 중이며, 집이 수리돼 편안한 노후 및 자녀들의 자활에 도움이 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욱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진주지방세
한국도로공사
함양군의회창간
합천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