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12.2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94554
발행일: 2023/09/25  박춘국 기자
“日 대마도 핵폐기장 추진 방조 규탄”
민주당 경남도당 “부산·경남서 불과 49.5㎞ 거리”
“건설 중단 강력 요구해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최근 일본 대마도 시의회의 일본 정부의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장 선정 절차 참여를 위한 청원안 통과를 규탄했다.

민주당 경남도당 지역위원장들은 25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원안은) 일본 전역에 있는 1만9천톤의 고준위 핵폐기물(사용 후 핵연료봉) 영구 매립장을 부산과 경남에서 불과 49.5㎞ 떨어진 대마도 지하 300m에 건설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는 대한민국의 영토주권, 해양주권을 침해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간이 지날수록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은 물론이고 동해안, 남해안의 어민 및 수산업에 종사하는 부울경 시·도민의 생업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이를 방조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소속 부울경 시·도지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핵폐수 방류 중단과 더불어 새롭게 드러난 대마도 핵폐기장 건설 중단도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해시의회
산청9경
함안9경
진주뿌리산단
함안말이산고분군유네스코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