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8.3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s://www.changwonilbo.com/news/254657
발행일: 2021/07/19  창원일보
`한국 선수단 첫 승 쏴라`…김학범호 22일 뉴질랜드와 1차전
객관적 지표는 앞서지만 와일드카드 공격수 우드 경계…수비 안정 관건

도쿄올림픽 개막을 닷새 앞둔 지난 18일 오후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노스 시사이드 다목적경기장에서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러닝으로 몸을 풀고 있다.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에 속한 대표팀은 22일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대회 1차전을 치른다.

 

`김학범호`가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을 하루 앞두고 대한민국 선수단의 첫 공식 경기에 출격해 승리를 정조준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오는 22일 오후 5시부터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치른다.
 

이번 올림픽 29개 종목에 230여명의 선수가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을 통틀어 첫 공식 경기다.
 

개회식 하루 전 열리는 첫 경기인 만큼 올림픽 남자 축구 역대 최고 성적을 노리는 김학범호뿐만 아니라 한국 선수단 전체 분위기를 좌우할 수도 있는 중요한 일전이다.
 

첫 상대인 뉴질랜드는 객관적 지표로 보면 한국이 충분히 자신감을 가질만한 상대다.
 

국제축구연맹(FIFA) 122위, 역대 올림픽 남자 축구 순위는 70위(2회 진출ㆍ6전 2무 4패)로 강호라고는 볼 수 없다. FIFA 랭킹(39위)과 올림픽 성적(10회 진출ㆍ34전 10승 13무 11패ㆍ17위) 모두 한국이 우세하다.
 

상대 전적에서도 A매치 6승 1무, 올림픽 대표팀 3전 전승으로 한국이 압도한다.
 

다만 올림픽 대표팀 기준으로 마지막 맞대결이 2012년 런던올림픽을 앞둔 그해 7월 친선경기(2-1 한국 승)로, 9년이나 흘러 현재의 전력을 가늠할 자료가 되긴 어렵다.
 

이번 대회에 나설 뉴질랜드 대표팀은 엔트리의 절반이 넘는 13명이 `유럽파`다. 잉글랜드, 네덜란드, 벨기에 등 다양한 국가에서 뛰는 선수들이 모였다.
 

24세를 초과하는 와일드카드는 2명을 포함했는데, 프리미어리그(EPL) 번리의 공격수 크리스 우드(30), EPL 승격팀 브렌트퍼드의 수비수 윈스턴 리드(33)가 공수 중심을 잡는다.
 

특히 EPL에서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공격수 우드는 `경계 대상 1호`다.
 

우드는 2009년부터 이미 성인 대표로 57경기에 출전해 24골을 터뜨려 뉴질랜드 A매치 역대 최다 골 2위에 이름을 올린 선수로, 190㎝ 넘는 장신을 앞세운 공중볼 장악력에 발도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일본으로 오기 전 아르헨티나, 프랑스와의 최종 모의고사에서 각각 2골씩을 내줬던 김학범호로선 수비 안정이 첫 경기 승리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대표팀은 지난 13일 아르헨티나와 평가전에서 이동경(울산)과 엄원상(광주)의 동점 골 두 방 덕택에 2-2로 비겼고, 16일 프랑스와 최종 평가전에선 권창훈(수원)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채 1-2로 역전패했다.
 

`완전체`로 치렀음에도 공수 모두 경기력이 아직은 완벽하지 않은 가운데 대표팀은 자넌 17일 일본에 도착해 18일부터 가시마에서 현지 적응 훈련에 돌입했다.
 

거취가 정리되지 않은 채 합류했던 김민재(베이징 궈안)가 출국 전날 결국 최종 엔트리에서 빠지고 박지수(김천 상무)로 대체되면서 변화를 겪은 중앙 수비진의 호흡이 첫 경기 전까지 어느 정도로 완성될지 관심이 쏠린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