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10.16 (토)
 https://www.changwonilbo.com/news/258273
발행일: 2021/09/28  창원일보
북한, 단거리 미사일 1발 발사
정부 "유감"ㆍ탄도탄 규정엔 신중

`도발 규정말라` 김여정 담화 사흘만…정부, 즉각 NSC 회의 개최

북한이 28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했다.
 

정부는 즉각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유감을 표명했지만, 유엔 대북제재를 거스르는 탄도미사일인지에 대해선 신중한 분위기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군은 오늘 오전 6시 40분경 북한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200㎞에 못 미치고, 고도도 지난 15일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60㎞)의 절반 정도로 탐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군과 정보 당국은 비행거리와 고도가 `초대형 방사포`와 비슷하지만, 세부적인 제원과 비행거리, 속도, 고도 등은 기존에 알려졌던 북한 미사일과 다른 비행 특성을 보여 정밀하게 추가 분석 중인 것으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지난해 3월 3차례에 걸쳐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의 비행거리는 각각 200∼240㎞, 고도는 30∼50㎞ 정도였다.
 

군 당국은 북한이 아예 새로운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을 가능성도 주시하고 있다. 일각에선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개발을 위한 전단계 활공체 시험이라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군의 한 관계자는 "지금까지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과는 고도와 속도 등이 전혀 다른 새로운 유형의 신형 미사일로 추정된다"며 "극초음속 미사일을 개발하기 위한 전단계 시험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합참은 "현재 포착된 제원의 특성을 고려하여 한미 정보 당국이 정밀 분석중"이라며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북한의 무력시위는 이번이 여섯 번째로, 열차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13일 만이다.
 

특히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 간 상호존중이 유지되면 정상회담과 종전선언 등 남북 현안 논의를 할 수 있다는 취지의 담화를 내놓은 지 사흘 만이다.
 

당시 김여정 부부장이 자신들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남측에서 도발로 규정하는 것을 두고 `이중 기준`이라며 철회할 것을 요구했음을 고려할 때 이번 발사가 남측의 반응을 확인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정부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한반도의 정세 안정이 매우 긴요한 시기에 발사가 이뤄진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나 군 당국과 NSC 모두 북한의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인지에 대해선 추가 분석을 거쳐 판단할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도 북한의 발사체를 `미사일`로 규정하고 "이번 발사가 미국 인력이나 영토, 동맹국에 즉각적인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북한의 발사체에 관해 "오늘 아침 일찍 북한이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것을 발사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훈 실장으로부터 NSC 상임위 긴급회의 결과를 보고받은 뒤 "최근 북한의 담화와 미사일 발사 상황을 종합적이며 면밀히 분석하여 대응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북한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2일과 3월 21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했고, 같은 달 25일에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다. 지난 11∼12일에는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해 성공하기도 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오전 9시에도 남측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동ㆍ서해지구 군 통신선 채널을 통한 통화 시도에 응답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창녕 따오기
창원신화더플렉스시티
경상남도체육회
산청동의보감촌
합천
창원사회적거리두기
밀양팜
 기획·특집
 경제·IT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