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8.15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31432
발행일: 2020/06/28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한국시리즈 MVP` 경력 양의지… NC 다이노스에 `우승 DNA` 이식 중
두산 시절 두 차례 우승 경험, NC 주장으로 노하우 전수… "그렇게 계속하면 1등도 할 수 있어"

지난 23일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kt wiz의 경기. 6회초 무사 주자 없을 때 NC 양의지가 홈런을 치고 있다. /사진제공=NC 다이노스
 

 

포수 양의지(33)가 `자유계약선수(FA) 이적생`에서 `주장`으로 NC 다이노스에 완벽히 녹아들면서 올해 본격적으로 팀에 `우승 DNA`를 심기 시작했다.
 

2019년 시즌을 앞두고 4년 총액 125억원에 FA 계약으로 NC에 합류한 양의지는 2018년에 꼴찌한 팀을 와일드카드로 2019년 포스트시즌에 올리는 데 기여했다.
 

이적 2년 차에는 주장을 맡았다. 양의지는 올해 대권에 도전하겠다고 공언했고, 실제로 NC는 시즌 초반부터 선두를 달리며 목표에 접근하고 있다.
 

양의지는 포수로서, 중심타자로서, 주장으로서뿐 아니라 `우승 경험자`로서 동료들에게 많은 힘을 주고 있다.
 

양의지는 두산 베어스에서 2015ㆍ2016년 한국시리즈 우승을 경험했다. NC와 한국시리즈에서 만났던 2016년에는 두산의 4전 전승을 이끌어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도 차지했다.
 

지난 23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t wiz에 승리한 후 만난 양의지는 "1등을 하고 있으면 선수들이 안주할 수 있다. 1위를 확정하기 전까지는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의지는 두산에서 `다양한 우승`을 겪었다.
 

2015년에는 준플레이오프에서 시작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뒀고, 2016년에는 `판타스틱4`로 대변되는 막강한 전력을 내세워 압도적으로 정규시즌ㆍ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양의지는 "두산은 밑에서부터 올라가면서 이겨내 강팀이 된 것 같다. 후반에 좋은 흐름을 타면서 자신감을 얻었다. 두산이 압도적인 1등을 했을 때는 `우리를 이길 팀이 없다`는 자신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두산 시절 늘 전력의 핵심이었던 양의지는 이 소중한 경험을 NC 동료들에게 아낌없이 나눠주고 있다.
 

그는 "NC 선수들은 경험을 안 해봤기 때문에 지금 선두를 달리고 있어도 한 경기 한 경기가 중요하다는 것을 말해줬다"고 말했다.
 

NC는 2위 두산과 3.5경기 차, 3위 키움 히어로즈와 4경기 차, 5위 LG 트윈스와는 4.5경기 차로 앞서 있다. 결코 안심할 수는 없는 경기 차다. 양의지가 계속 집중력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이유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는 설득력을 더해준다.
 

양의지는 "동생들에게 선두를 유지해야 한다는 부담은 주기 싫다"며 "지금 잘하고 있고, 3등을 하더라도 작년보다는 잘한 거라고 말해주고 있다. 그렇게 계속하다 보면 2등, 1등도 할 수 있는 거라고 말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NC 선수들도 양의지에게만 의지하는 것은 아니다. 양의지는 자신이 미처 챙기지 못하는 부분을 알아서 채워주는 동료들이 있어 든든하다고 말한다.
 

그는 "노진혁과 박민우가 제일 고맙다"며 "노진혁은 유격수로서 야수들을 이끌려고 노력한다. 박민우는 어린 친구들을 챙겨주면서 끌어준다. 저에게는 고마운 친구들"이라고 밝혔다.
 

양의지는 공ㆍ수 활약에 리더십, 우승 노하우 전파로도 팀에 `영양 만점` 도움을 주고 있다.

 

/윤영혜 기자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가야테마파크
거창군
사천시설관리공단
김해 푸르지오 하이엔드
김해시청일자리
bnk경남은행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