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11.27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77540
발행일: 2022/09/29  창원일보
기후변화 위기 속 최근 20년간 문화유산 풍수해 피해 979건
국립문화재연구원 보고서 발간

기후변화로 인한 위험성이 고조되는 가운데 문화유산이 태풍, 호우 등으로 인해 피해를 볼 위험도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9일 국립문화재연구원이 발간한 `우리나라 문화ㆍ자연유산의 기후변화 대응 현황과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2002년부터 2021년까지 최근 20년 간 풍수해 피해가 보고된 문화유산은 총 979건이었다.
 

풍수해 원인을 살펴보면 태풍 522건, 호우 447건, 강풍 10건 등의 순이었다.
 

연도별 추이를 보면 풍수해로 인한 피해는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였다.
 

종류에 따라 일부 차이는 있었지만 2000년대 후반으로 갈수록 풍수해 피해는 점차 증가하다가 2013년을 기점으로 크게 줄었고, 2010년대 후반 들어 다시 증가하는 흐름을 보였다.
 

이는 동아시아 지역 전반에서 확인되는 강수량 변화 양상과 일맥상통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풍수해가 발생한 문화유산의 지역별 분포를 보면 16개 시도 중 경북이 168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전남 167건, 경남 127건, 서울 111건 등으로 나타났다. 상위 3개 지역 모두 남부지방이다.
 

보고서는 "우리나라 문화유산의 풍수해 위험은 장기적으로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으며, 기후변화로 인해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태풍에 의한 피해 증가세가 가장 빠르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창녕부곡온천
경남선관위
창원시정비전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