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10.3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8494
발행일: 2023/05/18  김광수 기자
창원형 중증외상환자 이송병원 선정 지침 개발
중증외상환자 예방가능사망률 저감에 큰 폭 향상

 

창원특례시는 중증외상환자 발생으로 재이송 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함에 따라 창원형 중증외상환자 이송병원 선정 지침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시는 관내 중증환자 발생 시 최종치료가 가능한 권역외상센터 평균 이송시간이 1시간 이상 소요됨에 따라 적절한 이송병원 선정을 위해 지난해 7월 창원형 중증외상환자 이송병원 선정 지침을 개발했다.

지침은 외상 중증도 분류단계별 이송병원 선정과 치료 가능 골든타임 응급의료센터 핫라인 구축 등 근거리 지역응급의료기관 이상 의료기관을 원칙으로 하고, 필요 시 직접의료지도를 통해 이송병원을 선정한다는 내용이다.

지난해 7월부터 올해 4월 말까지 창원소방 중증외상이송환자 테이터를 분석한 결과 114명 중 권역외상센터(부산대학교병원) 이송은 16명, 창원지역응급의료센터는 90명(79%)을 이송했으며 권역외상센터 외 타지역병원이나 전문병원으로 8명을 이송했다.
따라서 지난해 이송병원 선정 지침 개발로 114명의 중중외상환자 중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이송된 환자는 90명이었으며, 74명(82%)의 최종치료가 지역내에서 이뤄졌다는 데이터 분석결과가 나왔다.

그만큼 지역 내에서 응급의료의 질도 향상됐을 뿐만아니라 응급의료기관과 소방과의 협조체제를 구축해 이송병원 선정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앞으로도 소방본부에서는 완전히 해소될 수 있도록 지역 응급의료센터와 연계해 병원 선정시간을 줄이는 방법을 개선하는 등 많은 교류를 통해 현 실정에 맞는 지침을 개발해 창원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김용진 창원소방본부장은 “사회가 복잡・다양해지면서 다양한 재난의 발생으로 중증외상환자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면서 “창원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여러 시책 발굴 등 다양한 업무 추진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