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6.10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8846
발행일: 2023/05/25  박춘국 기자
“2차 공공기관, 인구감소지역 우선 배치해야”
전국 18개 시·군, 국회서 공동 기자회견

[#IMAGE1#]

밀양시를 비롯해 인구감소지역으로 뷴류된 전국 18개 시·군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때 인구감소지역 우선 배치”를 요구했다.

이들 지자체들은 공동 성명문에서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 지방인구 소멸에 대응하는 마지막 정책적 수단임을 인식해 혁신도시뿐 아니라 인구감소지역 도심으로 이뤄져야 인구소멸과 구도심 공동화 문제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부 공공기관 지방 이전 기준 변화를 촉구했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공공기관 이전은 어느 한 지역에 집중적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공공성, 정체성, 편의성을 충족하는 객관적인 기준에 따라 이전해야 국가균형발전을 앞당길 수 있다”며 “생존을 위한 자구책으로 18개 시·군이 함께 손을 맞잡고 공동 대응해 인구감소지역에 공공기관이 우선 배치되도록 힘을 모아가겠다”고 밝혔다.

안동시는 지난달 정책토론회를 열어 공공기관 유치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시의회와 함께 ‘안동시 공공기관 등 유치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 행·재정적 지원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영주시는 올해 상반기 예정된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계획 수립 및 발표에 앞서 혁신도시 위주의 공공기관 이전 정책에 공동 대응하고 혁신도시 위주의 1차 공공기관 이전 정책의 제한적 효과를 지적하기 위해 공동 기자회견을 했다고 설명했다.

송호준 영주시 부시장은 “현재 혁신도시 위주 공공기관 이전은 지역 내 불균형을 가속하는 것”이라며 “현 정부의 국정 목표인 ‘전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 구현은 지자체만의 노력으로는 불가능하므로 인구감소 도시에 공공기관 배치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공동 기자회견에는 강원도 동해·횡성, 경북 안동·영주·상주·문경·봉화, 경남 밀양, 전북 고창, 충북 충주·제천·옥천·괴산·보은·단양, 충남 공주·논산·부여가 참여했다. 


경남체육회
창원시설공단
진주비봉산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