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9.28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9044
발행일: 2023/05/31  박춘국 기자
‘자녀 채용의혹’ 선관위, ‘셀프 결재’ 국회 질의에 말바꾸기 논란
사무총장 차장시절 자녀 채용, “차장 결재 없다”더니 “차장이 전결”


자녀 특혜 채용 의혹으로 얼룩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박찬진 사무총장의 자녀 채용 ‘셀프 결재’에 대한 사실관계를 질의한 국회에 ‘말 바꾸기’를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다.

일각에서는 의혹이 확산하기 전 사안을 최대한 축소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관련 내용을 숨기려 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31일 여권에 따르면 선관위는 특혜 채용 의혹 초반인 이달 14일 박 총장 자녀 채용 과정 결재 라인과 관련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실 질의에 ‘사무차장의 결재는 없었다’고 서면으로 답변했다.

선관위는 국회에 “시도선거관리위원회가 실시하는 경력경쟁 채용은 시도선관위 사무처장의 전결을 통해 총무과에서 결재·진행됐다”며 “사무차장의 결재는 없었다”고 답변했다.

박 총장이 차장으로 재직하던 2022년 직접 자녀 채용을 최종 결재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국회 질의였지만, 직접 결재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답변으로 읽힌다.

선관위는 지난 1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현안질의에서 여권의 질타가 이어지며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이번에는 다른 답변을 내놨다.

선관위는 지난 19일 채용 결재 라인별 직책과 직급에 대한 국회 질의에 “채용 절차가 완료된 이후 임용 전 단계에서 사무총장 승인을 받아야 하고, (이를) 사무차장 전결로 처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결재 라인이 ‘담당-계장-과장-사무차장’이라고 밝히며 박 총장이 차장 재직 중 자녀 채용을 전결했다고 답변한 것이다.
결국 박 총장의 셀프 결재 사실은 지난 23일 언론 보도를 통해 뒤늦게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선관위가 처음에는 채용 최종 결재권자가 시도선관위 사무처장인 것처럼 국회를 기망하는 거짓 답변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선관위는 이에 대해 “경력 채용은 시도선관위에서 하는 채용 절차와 채용 결과에 대한 중앙선관위 전입 승인으로 이뤄진다”며 “사무차장 전결은 채용 결과에 대한 단순한 행정 절차”라고 설명했다.

국회에 제출한 답변 내용이 바뀐 것에 대해서는 “앞선 질의에서는 채용 절차까지의 결재 라인을 묻는 취지로 이해하고 시도위원회 사무처장 전결 사항임을 설명한 것”이라면서 “이후 중앙선관위 결재 내역을 (국회에서) 질의해 전입 승인 과정(사무차장 전결)까지를 설명했다”고 해명했다. 

마산국화축제
통영시민의날
창녕부곡온천마라톤대회
의령리치리치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