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4.5.20 (월)
[박태홍 칼럼]<BR>기적의 도시 진주(晉州)
[박태홍 칼럼]
기적의 도시 진주(晉州)

진주라는 도시는 통일신라시대에는 9주에 속했고 고려시대에는 12목에 해당되는 이 나라의 으뜸 도시였다.   게다가 지명 자체가 나아갈 (晉)자를 쓰는 점진적인 발전이 약속된 도시다.   광주, 양주, 전주, 여주, 원주, 청주, 충주 등 이 나라에.. 창원일보 (05/20)
[우외호 칼럼]<BR>출산 장려 국가 위기 극복
[우외호 칼럼]
출산 장려 국가 위기 극복

우리나라는 현재 인구 감소에 직면해 국가적 위기 상황에 부닥쳐 있다. 출산율의 급격한 하락과 고령화로 인한 인구 구조의 변화는 국가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측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출산을 장려하는 것은 단순.. 창원일보 (05/19)
[이은호 칼럼]<BR>새로운 세상을 앞두고
[이은호 칼럼]
새로운 세상을 앞두고

장수 시대가 되고 건강이 받쳐주니 할 것도 많고 갈 곳도 많다.   하지만 초고령화 사회를 눈앞에 둔 많은 노인들이 손수 자가용을 운전해야 하는데 단기기억 상실과 인지장애로 운전중 순발력이 떨어져 가끔 대형사고를 낸다. 위험성이 높다. 개.. 창원일보 (05/16)
[최영호 칼럼]<BR>창녕군 2024년 산불조심기간을 마치며
[최영호 칼럼]
창녕군 2024년 산불조심기간을 마치며

군민ㆍ공무원ㆍ산불 감시원 등 모든 분께 감사 전하고파
봄을 지낸 산림은 어느덧 녹음으로 우거지고, 아까시나무꽃은 짙은 향기를 흩날리고 있다.   아까시나무꽃이 피면 산림업무를 하는 공무원들의 입가에 웃음이 번진다는 이야기가 있다.   아까시나무의 꽃이 필 무렵이면 겨우내 메말랐던 대지에선.. 창원일보 (05/15)
[박태홍 칼럼]<BR>민생 회복 지원금 25만원?
[박태홍 칼럼]
민생 회복 지원금 25만원?

얼마전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신임 원내대표가 제22대 국회에서 이재명 대표가 주장한 국민 1인당 25만원의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을 제1호 법안으로 발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원내대표는 제22대 국회가 개원하면 가장 먼저 발의할 법안에 대해.. 창원일보 (05/13)
[우외호 칼럼]<BR>퇴계 선생의 자성록
[우외호 칼럼]
퇴계 선생의 자성록

각각 다른 부모, 다른 환경에서 살아서 각자 다른 경험을 가진 사람들끼리 만나면 대화는 흔히 우김질이 된다.   목사가 낫다, 스님이 낫다. 천국이 있다. 없다. 소방차는 속도를 위반해도 된다. 안 된다. 는 등 기상천외(奇想天外)의 것에 이르기.. 창원일보 (05/12)
[이은호 칼럼]<BR>어버이날을 맞이하는 감회
[이은호 칼럼]
어버이날을 맞이하는 감회

병상에 누운 어머니는 오랫동안 자식의 도움을 받다가 돌아가셨지만 떠나 보내던 날 나는 실연을 당하고 허탈감에 빠진 사람처럼 앞이 막막했다.   세상 어느 누구도 자식이라면 마찬가지 자신의 존재를 세상에 있게 했을 뿐 아니라 태어나서 부터.. 창원일보 (05/08)
[박태홍 칼럼]<BR>제23회 논개제에 대한 소고(小考)
[박태홍 칼럼]
제23회 논개제에 대한 소고(小考)

이 나라의 구국정신을 일깨어온 제23회 진주논개제가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진주성 일원에서 펼쳐졌었다.   논개는 1574년 전북장수에서 태어나 1593년 진주성 앞 남강물에 왜장 게라무라 로쿠스케의 목을 껴안고 뛰어내려 산화한 조선시대.. 창원일보 (05/06)
[이은호 칼럼]<BR>인공지능과 노동의 종말
[이은호 칼럼]
인공지능과 노동의 종말

`대한민국은 거꾸로 가고 있다. 일 하지 않는 자에게 마구 퍼주고 있다. 이렇게 되면 일하는 자만 바보가 된다.` 이런 내용의 장문 문자가 카톡을 통해 노인들 사이에 유통되고 있다. 국가를 사랑하는 애국 노인들이 나라 사랑하는 마음에 국가부도.. 창원일보 (05/02)
[이은호 칼럼]<BR>백세시대와 베이비부머
[이은호 칼럼]
백세시대와 베이비부머

1980년대초 내 나이 20대 교직 시절, 퇴직교사들이 퇴직금을 100%를 일시금으로 찾거나 일부만 연금으로 남겨놓고 퇴직하는것을 보았다.   그때 분위기는 지금과는 사뭇 달랐다. 정년 퇴직후 5년을 넘겨 살기가 어려웠다. 이때 교사는 65세 정년인.. 창원일보 (04/30)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