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2.5 (일)
[정준식 칼럼]삶과 죽음
[정준식 칼럼]삶과 죽음
삶과 죽음은 존재에 있어서 필연적이다. 죽음이 있기에 삶이 존재하는 것이다. 다가올 사건인 죽음에 대한 생각이 현재의 삶을 방향 짓게 된다. 죽음은 삶의 소중함을 깨닫게 하는 계기가 된다. 인간관계의 소중함을 깨닫고,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 창원일보 (02/02)
[차상은 칼럼]<BR>사건ㆍ사고의 초기대응 중요성
[차상은 칼럼]
사건ㆍ사고의 초기대응 중요성

최근 몇 년간 대형 재난사고 또는 산재사고를 보며 초기대응의 중요성을 다시금 깊이 생각하게 했다. 2014년 4월 16일 발생한 세월호 사고 관련 선사의 무리한 증축으로 인한 복원력 약화, 과적(過積)과 부실 고박(固縛), 선원들의 운항(조타) 과실.. 창원일보 (02/01)
[한상석 칼럼]<BR>관조(觀照)의 눈, 욕망(欲望)의 눈
[한상석 칼럼]
관조(觀照)의 눈, 욕망(欲望)의 눈

창원일보 (01/31)
[하만곤 칼럼]<BR>학부모님들의 행복은 단 하나
[하만곤 칼럼]
학부모님들의 행복은 단 하나

물론, 낮은 학업역량이 불행하다는 것은 결코 아니다. 결론부터 요약하면 게임중독 등을 통한 학생들의 허송세월이 불행의 단초가 된다는 것이다. 뒤집어 표현하면 가정에서 학생들이 스스로 공부를 하는 모습을 보는 학부모님들의 마음은 이루 말.. 창원일보 (01/30)
[우외호 칼럼]<BR>돈거래는 돌려 받지 못해도 괜찮을 때 해라
[우외호 칼럼]
돈거래는 돌려 받지 못해도 괜찮을 때 해라

창원일보 (01/29)
[정준식 칼럼]<BR>넘어져야 보이는 하늘
[정준식 칼럼]
넘어져야 보이는 하늘

 돼지는 고개를 15도 이상을 들 수가 없다. 생긴 구조가 목뼈와 목에 있는 근육들이 워낙 단단한 구조로 되어 있어서 강아지, 고양이 또는 사람들처럼 목을 직접 뒤로 젖혀서 하늘을 보지 못한다. 땅을 파기를 좋아하는 동물이기 때문에 코가 단단.. 창원일보 (01/26)
[차상은 칼럼]<BR>올해는 안전이 기본 되는 삶과 일터
[차상은 칼럼]
올해는 안전이 기본 되는 삶과 일터

지난해 시민 관련 사고의 시작은 1월 22일 수백 명을 공포에 떨게 한 경기도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 `리프트 역주행` 사고, 6월 9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변호사 사무실 방화로 7명이 숨진 사고, 핼러윈을 앞둔 10월 29일 밤 서울 용산구 해밀턴호.. 창원일보 (01/25)
[정준식 칼럼]<BR>천사, 선과 악
[정준식 칼럼]
천사, 선과 악

 많은 종교에서 천사는 선한 존재로 여겨진다. 유대ㆍ기독교 전통에서 모든 생명의 창조주인 하느님은 선의 의인화로 표현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악은 선으로 묘사된 것의 부재 또는 반대이다. 종종 악은 심오한 부도덕을 나타내는 데 쓰인다. .. 창원일보 (01/19)
`군중 유체화`의 또 다른 확증편향
`군중 유체화`의 또 다른 확증편향
이태원 참사 관련 경찰청 특별수사본부의 사고 발생 후 74일 만의 최종 수사결과 발표에서 참사 당일 오후 9시부터 군중이 떠다니는 `유체화 현상`의 발생으로 군중압력에 의해 `압착성 질식사`, `저산소성 뇌손상(뇌부종)` 등으로 158명이 사망하.. 창원일보 (01/18)
[정준식 칼럼]<BR>줄탁동시
[정준식 칼럼]
줄탁동시

줄탁동시는 병아리가 알에서 깨어날 때 안팎에서 새끼와 어미 닭이 동시에 서로 쪼아 주어야 한다는 뜻으로 안과 밖이 시기를 맞춰 동시에 작용해야 한다는 뜻이다. 즉 가장 이상적인 사제지간 또는 서로 합심하여 일이 잘 이루어지는 것을 비유할.. 창원일보 (01/17)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창원고향사랑
김해상공회의소
합천군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