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12.6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s://www.changwonilbo.com/news/259677
발행일: 2021/10/21  창원일보
`파죽지세` 비트코인, 면밀한 관리감독ㆍ신중한 투자 필요하다

가상화폐의 대장격인 비트코인 가격이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파죽지세다. 비트코인 가격은 21일 1코인당 6만 5,000달러 안팎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전날 밤에는 한때 1코인당 6만 6,924.38달러를 기록, 지난 4월 13일 최고가를 6개월 만에 갈아치웠다. 7월 20일 비트코인이 1코인당 3만달러 밑으로 떨어진 뒤 불과 3개월 만에 100% 넘게 급등했다. 한국의 가상화폐 거래소에서도 전날 밤 1코인당 8,175만원까지 치솟았고 현재는 8,000만원 바로 밑에서 거래되고 있다. 국내 역대 최고가 8,199만 4,000원에 거의 다가섰다.
 

가상화폐는 주식시장과 달리 거래소 단위로 사고팔기 때문에 동일 가상화폐라도 거래소마다 가격에 다소 차이가 난다. 국내 가상화폐 가격은 바이낸스 등 외국의 주요 거래소 가격에 5% 안팎의 소위 `김치 프리미엄`이 더해진다.
 

이미 해외 시장은 물론 국내 시장에서도 가상화폐가 하나의 분산 투자 수단으로 떠올랐지만 투자자 보호대책이나 제도적 보완대책 등은 미흡하기 그지 없다. 금융당국의 수장이었던 은성수 전 금융위원장은 4월 말 가상화폐 시장이 롤러코스터를 타자 가상화폐를 `내재가치가 없는, 인정할 수 없는 화폐`로 규정하고 정부가 가상자산 투자자들을 보호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 뒤 200여개에 달하던 가상화폐 거래소 가운데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4개 거래소만이 은행으로부터 실명확인된 입출금계좌를 신고해 현재 정상적인 거래가 가능하다. 이들 이외의 중소규모 거래소는 사실상 폐업 절차를 밟고 있다. 금융당국은 미신고 거래소에 대해서는 철저한 감시와 단속을 펴야 한다. 나아가 투자자를 보호하고 관련 산업 육성이나 규제 등을 다루는 가상화폐 업권법 논의를 서둘러야 한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최근 가상화폐 업권법을 논의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만큼 관련 법안을 다루는 국회와 긴밀한 조율이 필요하다. 하루에 몇배씩 폭등하는 시장은 분명 정상적이진 않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가상화폐가 인플레이션의 헤지(위험회피)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동안 금이 헤지수단이었다면 비트코인 같은 가상화폐가 금을 대신할 것이라는 꿈까지 꾸고 있다. 외국에서는 가상화폐의 제도권내 진입도 속도를 내고 있다. 금융당국은 가상화폐 투자가 `잘못된 길`이기 때문에 `어른들이 말려야 한다`는 시각에서 벗어나 투자자 보호방안 등 선제적 조치를 내놓아야 한다.
 

변동성이 큰 만큼 투자자들 또한 빚까지 내 대박을 노릴 경우 하루아침에 쪽박을 찰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된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